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1497 0012021022666451497 08 0801001 6.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40802000

“초봉 6000만원”…IT업계, ‘귀하신 개발자님’ 모시기 경쟁

글자크기

‘네·카·라·쿠·배’에 인력 뺏길라

중견업체까지 연봉 인상 바람

대형회사에 쏠림 ‘양극화’ 우려

[경향신문]

경향신문

“개발자 연봉 인상 러시는 이제 시작입니다. 앞으로 산업군을 불문하고 개발자 확보 경쟁이 치열해질 텐데 더 큰 제안이 안 나온다는 보장이 없어요.”

최근 정보기술(IT)·게임업계에서 불고 있는 연봉 인상 바람을 두고 한 IT업계 관계자가 한 말이다.

특히 개발직군의 인력 쟁탈전은 불이 붙은 양상이다. 넥슨과 넷마블을 시작으로 컴투스, 크래프톤 등 게임업체를 비롯해 중견 IT업체들까지 줄줄이 연봉 인상 대열에 합류하면서다. ‘파격’ 수준의 연봉 인상은 고급 인력을 확보하려는 업계의 절실함을 보여주는 한편 대형 회사로만 인력이 몰리는 양극화 우려를 낳고 있다.

26일 부동산중개플랫폼 기업 ‘직방’은 재직 중인 개발직군의 연봉을 2000만원, 비개발직군 연봉은 1000만원씩 일괄 인상한다고 밝혔다. 특히 개발자 신입 채용에는 업계 최고 수준인 ‘초봉 6000만원’의 파격 조건을 내걸었다. 그동안 개발직군에 경력자만 채용해왔던 직방은 올해 처음으로 신입 개발자 채용에 문을 연다. 직방은 올 상반기 입사하는 경력개발자를 대상으로 최대 1억원까지 기존 직장의 1년치 연봉을 ‘사이닝 보너스’로 주겠다고도 밝혔다.

게임 ‘배틀그라운드’의 제작사인 크래프톤도 전날 신입 개발자 초봉 6000만원과 개발직군 연봉 2000만원 인상을 발표했다. 게임업계 1, 2위인 넥슨과 넷마블이 지난달 전 직원의 연봉을 800만원 인상하겠다고 밝힌 후 다른 업체들도 속속 보상을 확대하고 있다.

게임업계의 ‘도미노’ 연봉 인상은 최근 채용을 확대하고 있는 ‘네카라쿠배(네이버·카카오·라인·쿠팡·배달의민족)’에 인재를 빼앗기지 않기 위한 목적이 크다. 대형 포털인 네이버와 카카오뿐 아니라 최근 규모를 키운 쿠팡, 배달의민족, 토스, 빅히트, 당근마켓 등 IT기업들은 개발자 채용과 처우 확대로 쓸 만한 인력들을 대거 흡수했다. 이에 지난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비대면 특수를 누리며 ‘역대급’ 실적을 거둔 게임업계가 풍부해진 자금력을 바탕으로 인력 확보에 팔을 걷어붙인 것이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개발자에 대한 대우나 보상이 다른 IT기업들에 비해 높은 수준은 아니었다”며 “연봉 인상이 노동 환경 개선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동시에 IT 대기업들의 ‘출혈 경쟁’으로 중소기업들의 인재 수급에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개발인력이 한정된 상황에서 우수 인재가 한쪽으로만 몰리면 양극화 현상이 더욱 심화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개발자 비중이 큰 IT업계에서 우수 인력은 곧 콘텐츠 경쟁력으로 연결된다.

한 중견 IT업체 관계자는 “자금 여력이 없는 소규모 스타트업들은 인력이 언제 빠져나갈지 몰라 전전긍긍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노정연 기자 dana_fm@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돌아온 광장, 제주도 ‘일호’의 변신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