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1788 0912021022666451788 02 0213001 6.2.6-RELEASE 91 더팩트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4343292000

폭행 사건 연루 '장제원 아들', 얼굴에 침 뱉고 "우리 아빠 누군지 알아"

글자크기
더팩트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자 래퍼 노엘이 지난해 열린 결심 공판에서 1년6개월을 구형받았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음주 후 운전자 바꿔치기'...'집유 2년'

[더팩트ㅣ부산=조탁만 기자] 지난해 음주 교통사고를 내고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혐의를 받고 실형을 받은 국민의힘 장제원(부산 사상) 의원 아들 장용준(21·예명 노엘)씨가 이번엔 폭행에 연루돼 논란이 일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26일 새벽 1시쯤 부산진구 서면의 한 술집에서 여성 일행 1명과 함께 술을 마시고 나와 인근에 주차돼 있던 차량의 사이드미러에 팔과 몸을 부딪혔다.

장씨는 차량 주인 A씨와 시비가 붙었다. A씨는 당시 술을 마신 뒤 귀가를 위해 대리운전 기사를 기다리고 있었다.

장씨와 A씨는 서로 말싸움을 벌였고, 장씨는 A씨에게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아냐"고 말한 것으로 경찰은 전했다.

또 장씨는 말싸움을 하던 중 A씨 얼굴에 침을 뱉고 가슴을 밀친 것으로도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장씨와 A씨를 서면지구대로 데려가 조사를 진행했으며, 이들은 서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진경찰서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인 만큼 사건 내용을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장씨는 지난해 6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범인도피 교사,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돼 서울서부지법으로부터 징역 1년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은 바 있다. 그는 또 40시간 준법 운전 강의 수강도 명령받았다.

장씨는 2019년 9월 서울 마포구 광흥창역 인근 도로에서 만취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고 차를 몰다 오토바이를 들이 받았다. 당시 장씨는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2% 상태였다.

장씨는 사고 직후 지인에게 연락해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하고, 보험사에 B씨가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며 허위로 교통사고 신고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hcmedia@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