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2008 0582021022666452008 05 0508003 6.2.6-RELEASE 58 스포츠월드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614344519000

학폭 논란으로 은퇴한 박상하, 최초유포자 형사 고소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학교폭력 논란으로 은퇴를 선언한 남자프로배구 박상하(전 삼성화재)가 최초 유포자를 형사 고소했다.

박상하의 법률대리인 법률사무소 대환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박상하가 과거 감금, 폭행했다고 폭로한 A씨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고 밝혔다. 논란이 불거진 것은 지난 19일이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중학교 시절 박상하를 포함한 이들에게 14시간 폭행을 당하는 등 괴롭힘을 당했었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논란으로 박상하는 22일 은퇴를 선언했다.

박상하는 “박상하는 “학창시절 폭력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다만, 동창생 납치 및 감금, 14시간 집단 폭행 등에 관해선 강하게 부인했다. 법률사무소 대환은 “박상하 본인 및 A씨에게 사실을 확인하는 한편 이들과 함께 재학하던 동창생들, 당시 이들을 지도하던 선생님의 진술을 확보해 A씨의 학폭 의혹 제기가 허위사실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법률사무소 대환은 원 게시글이 삭제되고 새 글이 올라온 부분을 주목했다. 대환은 “A씨는 제천중학교 재학시절 박상하가 주도해 자신을 납치 및 감금한 뒤 14시간가량 집단 폭행했다는 내용을 게시했으나,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 중 1인이 구체적인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내용으로 반박글을 올리자 원 게시글을 삭제하고 반박한 내용을 반영해 새로운 글을 게시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폭행 피해 트라우마로 배구 경기를 보지 못한다는 주장과는 달리 팬 활동을 했다는 점도 꼬집었다. 법률사무소 대환은 “A씨는 2017년 경부터 박상하의 SNS 계정을 팔로우하고, 직접 배구 경기장을 찾아 박상하의 경기를 직관하는가 하면 직관 인증사진과 박상하의 사인볼 사진을 SNS에 게시하는 등 팬 활동을 했다. A씨가 주장하는 폭행피해의 트라우마에 대한 의구심이 드는 정황이 다수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박상하의 법률대리인은 향후 박상화와 관련한 유언비어 및 악성 댓글에 대해서는 선처 없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임을 알렸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KOVO 제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