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2473 0242021022766452473 01 0101001 6.2.6-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51600000

나경원, 4인 합동 토론마저 승리…4전 전승 '독주'(종합)

글자크기

26일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들 4인 합동 토론

나경원 “도망간 장수” vs 오세훈 “본인이 보수본색 언급”

오신환 “희망고문 안돼” vs 조은희 “소극적이면 文정권 심판 불가”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26일 주최한 ‘서울을 바꾸는 힘, 비전토론’ 4인 합동토론에서 나경원 후보가 토론평가단의 선택을 받았다. 나 후보는 앞서 1대1 맞수토론에서 3전 전승을 기록한 데 이어 4번째 토론마저 승리를 가져가게 됐다. 이날 토론의 대결 구도는 크게 오세훈 대 나경원, 오신환 대 조은희로 진행됐다.

이데일리

오신환(왼쪽부터), 조은희, 나경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채널A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4인 합동 토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오세훈 도망간 장수” vs 오세훈 “본인이 보수본색 언급”

나경원 후보와 오세훈 후보는 ‘중도 확장성’을 두고 강하게 충돌했다. 나 후보는 자신을 강경 보수라고 저격하는 오 후보에 자제를 요청했고, 오 후보는 “본인이 직접 보수 본색이라 하지 않았느냐”며 반박했다.

나 후보는 “많은 국민이 꼭 단일화를 해서 (여당을) 이겨달라고 한다”며 “오 후보의 인터뷰를 보니, 나로 (최종후보가) 되면 단일화가 어렵다고 했다. 어떤 의미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이길 수 없다고 생각하는가”라고 오 후보에 물었다.

앞서 오 후보는 전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나 후보가 최종 후보가 되면) 안 대표와 단일화도 쉽지 않을 것이다”고 했다.

이에 대해 오 후보는 “나 후보의 주장처럼 본인이 짜장·짬뽕론을 얘기하며 보수 본색이라 하지 않았느냐”고 답했고, 나 후보는 “그 얘기를 했다고 해서 내가 강경보수라고 이분법적으로 말하고 있다”며 “난 보수 정치인이다. 정치인은 자기 신념과 철학으로 유권자의 판단을 받아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낡은 이분법으로 묶고 있는 것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이를 들은 오 후보는 1분 반박 토론을 신청하고 “본인이 ‘나는 보수다’ ‘중도는 허황된 이미지다’ ‘무엇이 실체가 있는지 모르겠다’ ‘중도는 의미가 없다’고 했다. 수도권 선거에서 이기려면 중도층의 마음을 잡지 못하면 힘들다는 의미였다”고 재차 반박했다.

끝난 줄 알았던 강경보수 논쟁은 토론 후반부에 다시 벌어졌다. 오 후보의 주도권 토론 중간에 반박 토론을 신청한 나 후보는 “오 후보가 줄곧 나를 강경보수라 말하면서 이유가 계속 바뀌었다. 첫 번째는 내게 장외·장내를 불문하고 광화문 투쟁을 해서 문제라 했다”면서 “지난번 토론에서는 원내대표 시절 얻은 게 없다는 이유라고 하더라. 원내대표는 쉬운 자리가 아니다. 내가 100% 잘한 원내대표라 말은 못하지만 이렇게 말하는 건 문제가 있다. 많은 분이 2011년 도망간 장수가 싸우는 장수를 나무라는 것이라고 한다”고 오 후보를 공격했다. 2011년 무상급식 파동 당시 시장직에서 중도사퇴한 점을 거론한 것이다.

토론 중간 ‘사회자 공통질문’ 시간에는 웃지 못할 헤프닝도 벌어졌다. 사회자가 열띤 토론 분위기를 식히기 위해 ‘경쟁 후보들에 대한 칭찬을 해달라’며 1분의 시간을 부여했고 각 후보들은 빠짐없이 경쟁 후보의 칭찬을 이어나갔다. 다만 나 후보가 시간을 잘못 본 탓에 오 후보에 대한 칭찬만 하지 못한 채 1분 발언 시간을 소요해버렸고 “죄송하다”고 사과를 했다.

오신환 “희망고문 말아야” vs 조은희 “소극적으론 文정권 심판 불가”

오신환·조은희 후보는 이날 토론에서 각자 대표 공약의 실현 가능성 여부를 두고 치열한 논쟁을 벌였다. 오 후보는 조 후보의 일부 공약에 대해 현실성이 부족하다고 공격했고, 조 후보는 그런 오 후보에 “소극적이다”고 반박했다.

오 후보는 다른 후보들의 부동산 공약들을 거론하며 “우리 당 후보뿐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박영선 후보조차도 허황되고 부실한 공약이라는 지적이 있다. 내 이름만 거론되지 않았다”며 “주택공급 숫자를 가지고 논쟁을 하는 건 아무 의미가 없다”고 공격했다.

이에 조 후보는 “(오 후보의) 반반아파트(환매조건부) 방법은 좋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를 따라서 태릉 그린벨트, 캠프킹 부지에 짓겠다는 것”이라며 “숫자는 거짓이라고 하는데, 집은 일머리로 짓는다. 규제가 있다면 규제를 뛰어넘는 발상의 전환으로 해야 한다”고 맞받아쳤다.

이어 조 후보는 자신의 주요 공약 중 하나인 ‘재산세 반값’을 예로 들며 “정부도 6억원 이하 1가구 1주택에 대해 재산세를 감면해주는 법 개정을 했다. 내 주장을 따라온 것이다”며 “민주당 후보들이 내 반값 재산세에 대해 포퓰리즘이라 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고 오 후보는 “이 정부에서 과하게 재산세가 오른 것에 대해 비판적 의식이 있지만 그 방법에 있어 권한을 넘어선다”고 답했다.

이에 조 후보는 “권한이 넘는 게 아니다. 기초단체장, 광역단체장은 1년에 재해가 있을 때 한 해 재산세를 반값으로 감경할 수 있다는 조례가 있다”며 “민주당이 시의회를 장악하고 있기에, 정책적 지향이 다른 얘기(재산세 반값)만 하면 싸울 뿐이라고 하지 않았느냐”고 반박했다.

이에 오 후보는 “그럼 어떤 방법으로 할 건가. 그래서 재산세를 내려줬느냐. 희망고문 하지 말아라”며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은 것에 대해 주장만 하고 있다. 서울시 조례를 개정해야 할텐데, 민주당 시의원이 101명이다. 말도 안 되는 걸 주장하니 답답한 마음에 말하는 것이다”고 강하게 반격했다. 지난해 9월 서초구가 재산세 환급을 추진하던 과정에서 서울시와 대립, 결국 대법원의 집행정지로 계획이 무산된 것을 꼬집은 셈이다.

이에 조 후보는 본안 소송에서 반드시 이길 것이라 장담하며 “시의원이 반대해서 못 하고 정책적 지향이 달라서 못 한다는 소극적 태도로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할 수 없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