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2613 0242021022766452613 01 01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52915000

조국 "금태섭과 소리지르며 싸운 적 없어"..우원식도 "기억 없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반대하며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과 조국 법무부 전 장관이 검찰의 수사권 박탈 관련 다른 기억을 갖고 있었다.

금 전 의원은 지난 26일 페이스북에 “말 안 듣는 기관에서 권한을 빼앗아 말 잘 들을 것 같은 기관으로 옮기고 있다”며 “검찰이 직접 수사를 못 하게 하면 경찰에 대한 통제를 강화해야 한다. 검찰의 권한남용보다 경찰의 권한남용이 평범한 시민에게는 훨씬 큰 문제”라고 중대범죄수사청 설치를 비판했다.

금 전 의원은 “원래는 검찰의 특수부 유지가 문재인 정부 정책이었다.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나 역대 어느 정권보다 검찰 특수부를 키웠다”며 “아무리 반대해도 말이 안 먹혔다.이 문제로 조국 전 민정수석과 소리를 지르며 싸우던 기억이 선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자기 편이라고 여겼으니 꿈쩍도 안 했다. 그러다 갑자기 조국 사태 이후로 180도 달라졌다. 세상에 이게 말이 되나. 이게 무슨 개혁이냐”고 되물었다.

이데일리

조국 법무부 전 장관(왼쪽), 금태섭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민정수석 시절 금 의원과 ‘논쟁’을 한 것은 공수처 및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 통과를 위해 우원식 원내대표 등과 함께 만났을 때로 기억한다”며 “이때 ‘논쟁’을 한 것은 사실이나, ‘소리 지르며 싸움’을 벌인 적은 없다. 다른 자리의 만남에서도 마찬가지”라고 반박했다.

조 전 장관은 “이 만남의 이유는 여당 법사위원인 금 전 의원이 공수처를 강하게 반대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며 “이 자리에서 나는 공수처는 대선 핵심공약이자 민주당 당론이므로 최우선으로 반드시 제정되어야 함을 강조했지만 금 의원은 공수처 절대 반대 입장을 고수했고, 이를 전제로 검경수사권 조정안도 반대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누차 말했지만 이 조정안은 당시 법무, 행안 두 장관 간의 절충과 타협의 산물이었다”며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금 전 의원을 언급, “서울시장 선거에 ‘조국 호출’이 유리하다고 생각한 것 같으나, 왜곡하지는 말길 바란다”고 했다.

당시 민주당의 원내대표였던 우원식 의원도 “나의 기억도 조 전 장관과 일치한다. 금 전 의원이 왜 이렇게 이야기하는지 알 수 없다”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우 의원은 “금 전 의원이 공수처를 반대해 원내대표인 제가 만든 자리로 기억한다. 당시 공수처 찬반 논쟁이 있었다”며 “조 전 장관도 금 전 의원도 큰 소리로 싸우는 모습을 이제껏 본 기억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은 이러한 우 의원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