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2673 0372021022766452673 06 0601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54602000 related

'결별설' 함소원♥진화, 직접 밝힌 화해 "'아맛' 출연료 인상 위해? 말도 안돼"[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진화, 함소원/사진=헤럴드POP DB



결별설에 휘말렸던 방송인 함소원, 진화가 직접 화해 사실을 밝혔다.

26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최근의 논란과 관련 입을 열었다.

먼저 남편 진화와의 불화설에 대해 언급했다. 좋지 못한 상황과 맞물려 진화와도 크게 다툼이 일어났다는 것. 진화가 현재는 많이 진정된 상태라며 "이번 일로 진화 씨를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안정된 상황을 전했다.

또 결별설을 일부러 낸 것 아니냐는 루머에 함소원은 "아니다. 안좋은 기사가 올라와 많은 욕을 먹으면서 저도 스트레스를 받았다. 그래서 남편과 정말로 안좋았던 시기에 제가 걱정돼서 연락한 기자 분들께 똑같이 얘기했지만 기사가 다 다르게 나갔다"며 "그런 거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헤럴드경제

함소원 인스타그램



결별설이 '아내의 맛' 출연료를 인상하기 위해서냐는 루머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아내의 맛' 출연료를 올리려 파경설을 냈다? 그건 연예인 분들한테 물어보시라. 결별설은 프로그램에 더 안좋지 출연료를 올리려고 그랬다는 건 말이 안되는 소리"라며 "그건 제가 대답할 게 아니고 '아내의 맛' 측에 물어보셔도 똑같다"고 밝혔다.

최근 일련의 논란들에 대해 사과한 함소원은 "저도 인간인지라. 정말 모자란 인간이다. 저도 실수 많이 한다. 어떻게 다 완벽하겠나. 이해 많이 해주시고 조금이라도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하나씩, 늦어도, 고쳐가려는 마음이 있으니 예쁘게 봐달라"고 방송을 마무리했다.

같은 날 진화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딸 혜정을 안고 있는 사진과 함께 "다시 시작. 다시 노력. 아빠"라는 글을 적으며 함소원과의 화해를 암시한 바 있다. 두 사람이 직접 결별설을 종결시킨 가운데 향후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함소원은 중국인 남편 진화와 18살의 나이 차를 극복, 지난 2018년 결혼해 슬하에 딸 혜정을 두고 있다.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이다. 두 사람은 최근 이혼설에 휩싸였으며 이에 함소원은 가정을 지켜낼 것이라고 심경을 전한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