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2677 0242021022766452677 01 01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66359757 false true false false 1614355003000

"文대통령, '백신 1호 접종' 참관 의미는"..탁현민, 직접 밝혀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첫 예방접종 현장을 참관한 ‘의미’를 밝혔다.

탁 비서관은 지난 26일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백신 접종 현장 방문은 코로나19가 특별한 누구, 상징적인 누구에게나 닥쳐온 재난이 아니었으니 코로나19 종식, 그 시작이 될 첫 번째 백신 접종자는 특정인물이 아닌, 특정 지역이 아닌, 모두가 함께, 모두의 일상을 회복하는 첫걸음이며 그 걸음을 같이 하자는 그런 의미”라고 했다.

그는 또 “우리의 백신 접종 시스템과 준비상황을 국민들께 소상하게 보여 드리자는 의도”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함께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백신 첫 예방접종을 참관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함께 있던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우리 청장님은 언제 순서가 오세요?”라고 물었고, 정 청장은 “코로나 1차 대응요원들과 같이 진행하게 됩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대통령한테는 언제 기회를 줍니까?”라고 물어 좌중에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정 청장은 “순서가 늦게 오시기를 (바란다)”라고 답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고령층에 대해 효과 논란이 있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에 불신의 뜻을 내비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질병청은 ‘그런 뜻이 아니다’라며 입장을 냈다.

질병청은 “정 청장의 발언은 백신에 대한 불신이 생겨 대통령이 정해진 접종 순서보다 먼저 나서는 상황이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은 백신 접종 첫날인 26일 총 1만6813명 접종을 완료(오후 6시 기준)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국적으로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전국 요양병원·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와 종사자들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다. 하루 뒤인 27일에는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