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2745 0202021022766452745 06 0602001 6.2.6-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61317000 related

[종합] '펜트하우스2' 김소연x윤종훈과 강압적 키스…엄기준 목격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SBS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조상은 객원기자]

김소연이 윤종훈과 키스했고, 엄기준이 이를 목격했다.

26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2'에서는 오윤희(유진 분)과 천서진(김소연 분)의 신경전이 그려진 가운데 주단태(엄기준 분)가 하윤철(윤종훈 분)과 천서진의 키스장면을 목격하면서 극이 마무리 됐다.

이날 천서진은 자신의 목소리 대역이 오윤희였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받았다. 이어 오윤희는 천서진을 조롱하며 "오늘 개망신 당할 뻔 했는데 구했다"며 "성대 복원수술을 받아서 여기까지 온거다"라며 살벌하게 웃었다. 앞서 오윤희는 치밀하게 계획을 세워 천서진에게 다가갔던 바. 도청앱을 설치해서 천서진이 대역을 구한다는 사실을 알아냈고, 앞으로 최대한의 복수를 하기로 결심했다. 오윤희는 천서진에게 "가짜 소프라노 천서진이다. 원래 전부 다 내꺼 아니냐"면서 도발했다. 이후 오윤희는 심수련(이지아 분)의 묘를 찾아가 죗값을 치르겠다고 밝혀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감을 모았다.

같은 시각 하은별(최예빈 분)은 진분홍(안연홍 분)의 도움을 받아 몰래 외출했고, 주석훈(김영대 분)과 함께 드라이브에 나섰다. 주석훈은 하은별에게 모든 진실을 터트리자고 약속했으나 하은별의 마음은 다른 곳에 있었다. 바로 주석훈이 자신을 바라봐주는 것. 이에 하은별은 "너랑 로나(김현수 분)은 어울?? 않는다. 차라리 나를 이용해라"면서 간곡하게 부탁했다.

분노는 다른 곳에서도 시작됐다. 주단태(엄기준 분)는 오윤희가 방문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신경이 날카로워진 주단태에게 더한 폭탄을 안겨준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하윤철이었다. 하윤철과 이규진(봉태규 분), 강마리(신은경 분)은 포카게임을 시작했다. 하지만 주단태는 마지막까지 10억원을 잃어 성질을 내면서 점점 분노에 차올랐다.

오윤희는 천서진을 점점 압박했다. 사인회장에 나타나 비밀유지 서약서를 건네면서 자극하기 시작한 것. 심지어 오윤희는 서울 음대 동기 모임까지 참석해 천서진의 속을 긁기도 했다. 천서진 앞에서 오윤희는 하윤철과의 재혼 사실을 알렸고, 화장실을 위해 자리를 비우던 천서진은 나이프를 쥐고 "죽여버리겠다"고 이를 갈았다. 결국 천서진은 헤라팰리스 주차장에서 오윤희를 죽일 기세로 차를 몰았으나 쉽지 않았다. 오윤희는 천서진에게 "은퇴하라. 스스로 내려오는게 나을 것이다"라면서 진정한 사과를 바랬으나 천서진은 폭주할 뿐이었다.

결국 주단태는 불안해하는 천서진을 위해 오윤희를 없애기로 했다. 같은 시각 오윤희는 딸 배로나(김현수 분)를 생각했으나 끝내 죄책감으로 한국행을 택했다. 오윤희는 딸 로나에게 "민설아(조수민 분)는 엄마가 그렇게 만든 일이다"라며 고백하자, 로나는 괴로워하기 시작했다. 이에 오윤희는 로건리(박은석 분)에게 "절대 로나 한국 못 들어오게 해달라"고 부탁했으나 배로나는 한국에 돌아와 천서진을 만나 재입학을 요청했다.

이에 천서진은 배로나가 오윤희의 압박에서 피할 수 있는 여건이라고 생각했다. 이 사실을 알아챈 오윤희는 배로나를 막았지만 천서진은 이 때가 기회라고 여겨 "엄마한테 동의서부터 받아오라"했고, 배로나는 결국 이를 따르게 된다. 천서진은 오윤희의 딸 배로나를 이용해 자신의 대역에 대한 입막음을 요구했다. 딸 배로나 또한 "엄마가 안 보이는 곳으로 숨을까? 아니면 엄마 죄를 내가 얘기할까?"하면서 오윤희를 이도저도 못하게 막았다.

방송 말미 결국 하윤철은 천서진을 찾아와 계획적으로 키스를 퍼부었고,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을 발견한 주단태는 얼굴이 굳어졌다.

한편, SBS '펜트하우스2'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으로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 이야기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