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5827 1252021022766455827 02 0201001 6.2.6-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14393640000

화이자 백신 접종 "1호 접종자 코로나19 병동 미화원"

글자크기
◀ 앵커 ▶

어제 아스트라제네카사의 백신 접종이 시작된데 이어 오늘 오전 9시부터는 화이자사의 백신 접종이 진행 중입니다.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과 관련 종사자들이 백신을 맞고 있는데요.

국립중앙의료원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알아보죠.

정혜인 기자, 백신 접종 잘 진행되고 있습니까?

◀ 기자 ▶

네, 제 뒤로 보이는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이 계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이 나오는 모습을 간간이 볼 수 있는데요.

지금까지 별다른 차질 없이 순조롭게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오늘 우선 접종 대상은 국립중앙의료원 직원과 수도권 치료병원 의료인 3백 명입니다.

방역 당국은 오늘 오전 중으로 백 명 가량, 오후 들어 나머지 2백 명에게 백신을 접종해 오후 4시쯤 첫 날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의료원 주변에 20여 명을 배치해 특별 경계하면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오늘 화이자 백신을 처음으로 맞은 사람은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 확진자 병동에서 일하는 여성 환경미화원 정미경 씨입니다.

의료폐기물 처리 업무를 맡고 있는 정 씨는 오전 9시 4분쯤 의료진으로부터 설명을 들은 뒤 접종을 받았습니다.

정 씨를 포함해 접종을 마치고 나온 사람들은 "생각보다 아프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아직까지 이상증세를 보인 사례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접종 과정을 지켜봤습니다.

정 총리는 "일상 회복을 향한 여정이 첫걸음을 내디뎠다"며 "모든 국민들이 안심하고 접종받을 수 있도록 끝까지 챙겨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을 시작으로 다음 달 3일부터는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화이자 백신 접종이 이뤄집니다.

하루 먼저 접종이 시작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사람은 오늘 0시를 기준으로 1만 8천 48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정부는 다음달 20일까지 의료진 5만 5천 명에게 접종을 마무리하고, 오는 9월 정도엔 전 국민의 70%까지 백신 접종을 마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국립중앙의료원에서 MBC뉴스 정혜인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정혜인 기자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