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7290 0182021022766457290 02 0201001 6.2.6-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05962000

"혼쭐 아닌 돈쭐 내주자"…가난한 형제에 공짜치킨 준 점주 '주문폭주'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출처 = 철인 7호 대표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치킨 프랜차이즈의 한 점주가 형편이 어려운 형제의 사연을 듣고 흔쾌히 치킨을 여러 차례 사준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이 '혼쭐'이 아닌 '돈쭐을 내주자'며 찬사를 보냈다.

한 치킨 프랜차이즈 대표의 인스타그램에 따르면 지난달 부산 본사 앞으로 익명의 고등학생 A군의 편지 한통이 도착했다.

'저는 마포구 망원동에 살고 있는 18살 평범한 고등학생입니다'라고 시작하는 손편지에서 A군은 부모님이 돌아가시고 편찮은 할머니가 계셔 가장 역할을 하고 있지만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일을 하지 못해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썼다.

A군은 지난해 치킨을 먹고 싶다고 조르는 어린 남동생을 위해 5000원을 들고 거리에 나섰지만 치킨 5000원어치를 파는 가게는 없었다고 했다. 그런데 치킨 프랜차이즈를 운영하는 한 점주께서 가게 안으로 들어오라고 했고 약 2만원어치 치킨을 주고 돈도 받지 않았다고 적었다. 이후에도 A군의 동생은 형 몰래 이곳을 몇 번 더 방문했고 그 때마다 치킨을 내줬으며 심지어 한번은 미용실에서 머리도 깎여서 돌려보내기도 했다고 적었다.

너무 죄송스러운 마음에 그 후로는 해당지점을 가지 않았다는 A군은 "뉴스를 보니 요즘 자영업자들이 제일 많이 힘들다고 한다"며 "사장님 잘 계신지 궁금하기도 하고 걱정도 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처음 보는 저희 형제에게 따뜻한 치킨과 관심을 주신 사장님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며 "앞으로 성인이 되고 돈 많이 벌면 저처럼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주며 살 수 있는 사장님 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라고 했다.

이 소식은 온라인 상에서 급속도로 확산했고 누리꾼들은 '돈쭐'을 내줘야 한다며 해당 지점에 치킨을 주문하고 선물을 보냈다. "정말 멋진 사장님 성공하세요" "진짜 감동적이네요" "뉴스 보고 달려왔습니다" "점주 학생 모두 행복하시기를" 등 격려의 글이 쏟아지고 있다.

또 해당 지점은 현재 주문이 폭주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점주의 선행은 지난 26일 해당 치킨 프랜차이즈 대표에게도 들렸다.

이 대표는 "점주님의 선행에 감동 받아 영업에 필요한 부분을 지원해 드렸다"며 "이 시대의 영웅"이라고 했다.

이어 "제보해 주신 학생과 연락이 닿는다면 장학금 전달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고 동참에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