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9850 0372021022766459850 01 0101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31969000

反나경원…오-오, 오-조 ‘단일화’로 판흔들까[정치쫌!]

글자크기

오세훈·오신환·조은희 조합 ‘관심’

각 캠프, 단일화 가능성에 선긋기

정치권 일각선 “지켜봐야” 전망도

헤럴드경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방송토론'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오신환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방송토론'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방송토론'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주자들이 ‘막판 단일화를 추진할 지 관심이 모아진다. 각 캠프 측은 모두 "염두 두지 않는 사안"이라고 단언했다. 정치권에서는 그럼에도 몇몇 주자들은 본 경선 직전 판 흔들기 내지 막판 뒤집기를 위해 '빅 딜'을 할 수 있다는 말이 나온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각자의 의사와 상관없이 ‘3자 단일화’ 대상으로 언급되는 오세훈·조은희·오신환 후보 측은 모두 단일화 가능성에 선을 긋고 있다. 특히 조 후보는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서울시장 단일화는 당원·시민을 배신하는 행위”라며 “누구와 야합을 하기 위해 출마한 게 아니다”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애초 복수의 정치권 인사들은 만일 단일화에 대한 물밑 논의가 있다면 현재 부산의 경선 구도처럼 ‘맞수토론’에서 3승을 한 나경원 후보 대 반(反)나경원 후보로 구도가 짜일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정치권 일각에서는 오세훈·오신환 후보, 오세훈·조은희 후보 등 조합에 불씨가 아직 남아 있다는 말도 적지 않게 들린다.

세 사람은 그간 나 후보의 확장성에 의문을 품고 그간 ‘강성보수’ 등의 독설로 저격을 이어왔다. 국민의힘의 한 의원은 “중도 외연 확장이 있어야 이길 수 있다는 등의 명분을 앞세우면 막판 협상이 이뤄질 수 있다”며 “늦게 이뤄지는 단일화는 교통정리만 잘 되면 그만큼의 극적 효과를 누릴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일부 캠프 관계자는 “아직 공식 토론이 2차례 정도 남았는데, 그 사이 지지율이 계속 박스권에 있는 분위기라면 기류 변화가 생길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조심스럽게 예상했다.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오신환(왼쪽부터),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세훈·오신환 후보와 오세훈·조은희 후보는 각자 각별한 사이다.

지난 2015년 오신환 후보가 서울 관악을 보궐선거에 출마했을 때 두 사람은 ‘오 브라더스’라고 불릴 만큼 가까이 지냈다. 두 후보는 이번 경선 때도 나 후보를 향해 거듭 견제구를 던졌다.

오세훈·조은희 후보는 2010~2011년 서울시장과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손발을 맞췄다. 첫 1대1 토론에서 칭찬 일색의 분위기를 연출키도 했다.

물론 단일화가 아예 성사되지 않을 것으로 보는 목소리도 상당하다. 단일화를 추진하는 순간 역풍이 불 가능성도 있어서다.

네 후보 중 한 명은 본경선에 진출하는 즉시 ‘제3지대’ 경선에서 살아남은 안철수·금태섭 후보 중 한 명과 다시 단일화 협상을 해야 한다. 상황이 이런 만큼, 자칫하면 존재감을 부각시키려고 단일화를 남발하는 것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것이다.

야권 관계자는 “네 후보 모두 선거 승리 경험이 쌓여있는 만큼, 단일화가 항상 승리를 견인하지 않는다는 점도 알 것”이라며 “당장 며칠 간은 서로의 동향과 데이터를 살피면서 어떻게 해야 자신이 유리한지를 계산하고, 결정이 서면 하루 이틀 사이 광폭행보를 할 것”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