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9938 0432021022766459938 01 0101001 6.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33988000

이낙연 "4차 지원금 놀랄만한 변화 있을 것…20조 원 넘길지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차 긴급재난지원금 규모가 20조 원을 넘길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7일) 오후 김해 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 열린 '소상공인 온·오프라인 대담'에 참석해 "지원 대상·규모 등 4차 긴급재난 지원금과 관련해 꽤 놀랄만한 변화가 있을 것이다"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내일 당정 협의회에서 재난지원금 추경안이 확정되고 다음주 초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회로 넘어온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대표는 추경 15조 원 가량에 기정예산(의회에서 이미 확정된 예산) 4조여 원을 합하면 20조 원이 조금 못 되지만 국회 심의과정에서 늘어나 20조 원을 넘길 것 같다고 예상했습니다.

이어 이번 지원금은 지난해 전 국민에게 지급한 가족 지원금(13조 원), 3차 지원금 (9조3천억 원) 보다 규모가 크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지원 대상 확대와 관련해 "그동안 지원대상에서 제외됐던 전국 4만 명 노점상과 특수고용형태 또는 문화·예술 분야도 이번 지원대상에 포함돼 있다"며 8개 업종이 추가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사업자 등록이 안 돼 노점상분들이 그동안 지원에서 제외된 것은 잘못된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지원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동남권 메가시티 조성도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어제 국회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통과시켰다"며 "이걸 계기로 부·울·경 메가시티가 본격화될 것"이라며 "경남과 부산, 울산이 '하나의 도시'처럼 엮이게 될 것이다"고 강조했습니다.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과 관련해 계획 중인 교통 정책에 대해서도 상세히 설명했습니다.

이 대표는 "아직 구상단계지만 부산 녹산공단∼가덕도, 가덕도∼진해구 웅동 철도가 연결되는 것까지 국토부 사업 계획에 들어가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진해구 웅동에서 경남도청까지 8㎞ 구간 터널을 뚫어 경남에서 부산이 지하철로 연결되는 시대를 앞당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동남권 메가시티는 수도권 과밀화를 극복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부산·울산·경남이 주변 도시를 연계해 동남권을 하나의 생활·경제·문화 공동체로 연결하는 것을 가리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청완 기자(blue@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코로나19 현황 속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