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0053 0132021022766460053 06 0602001 6.2.6-HOTFIX 13 TV리포트 66315326 false true false false 1614437510000 related

'펜트하우스2' 한지현, 김소연 약점 잡았다…지진희 학폭 폭로에 신은경 흑화 [종합]

글자크기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지진희가 학폭 당한 사실에 신은경이 흑화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2'에서는 주석경(한지현 분)이 천서진(김소연 분)의 약점을 잡았다.

이날 호텔에서 하윤철(윤종훈 분)과 키스하던 천서진(김소연 분)은 때마침 방으로 들어온 주단태(엄기준 분)에 당황했다. 급하게 윤철을 옷장에 숨기고 시선을 돌려보려 했지만 단태는 "당신을 위해 드레스를 준비했다"면서 옷장을 열어 위기에 부딪혔다. 결국 서진은 "엄마가 편찮으시다"는 거짓말로 호텔을 벗어났다.

하은별(최예빈 분)은 집으로 찾아온 주석훈(김영대 분)에게 "네 마음 확인시켜달라"며 매달렸다. 석훈은 이를 거절했고 선을 넘으면 안 오겠다고 불편함을 드러냈다. 은별은 "배로나(김현수 분)한테 절대 흔들리지 않겠다고 약속하라"고 불안감을 드러냈고 석훈은 "로나랑 나 이제 아무 사이 아니다. 지운지 오래"라고 말했다.

다시 호텔로 돌아온 천서진을 보고 하윤철을 "내가 보고 싶어서 돌아왔느냐"며 활짝 웃었다. 서진은 "아직 나한테 관심이 있어서 오윤희(유진 분)에 딸까지 달고 와서 자극하느냐"면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윤철은 "미안하지만 윤희를 사랑한다"면서 뉴욕 일을 떠올리게 한 뒤 서진을 벽으로 밀어붙였다. 그리고 "뉴욕에서 우리가 실수였는지 확인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돌아온 배로나에 분노한 주석경은 윤희네 집 앞에 쓰레기를 버리고 '살인자'라고 낙서했다. 그리고 자신을 무시하는 아빠 단태에게 "내가 예술제 대상 트로피 가져오면 독립시켜 달라"고 조건을 내세웠다.

배로나는 윤철의 도움으로 집으로 돌아왔다. 괴롭힘 당하는 모습에 "고작 이런 꼴 당하려고 돌아왔냐"는 로나를 보며 윤희는 "미국으로 돌아가라. 집에 들어올 생각하지 말라"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윤철은 로나를 살뜰하게 챙겼다.

미국에서 로건리(박은석 분)와 만난 배로나는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로건리는 "너 보며 설아가 생각났다"면서 설아의 꿈이 노래였다고 전했다. 로나가 한국에 돌아온 이유는 설아 대신 꿈을 이루기 위해서였다. 로나는 "민설아 네가 못 이룬 꿈 내가 이뤄줄게. 청아예술제 대상 트로피 내가 탈 거다. 그리고 다시는 노래하지 않을 거"라고 말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천서진은 주단태의 호출을 받았다. 하윤철과 키스하는 장면이 기사화 될 예정이었기 때문. 단태는 "당신 어젯밤 어머니한테 간다고 하지 않았냐?"면서 '엉터리 거짓기사'라고 불러대는 서진에게 "어제 만난 사람 누구냐?"고 윽박을 질렀다. 조비서(김동규 분)에게 폭력을 휘두르는 모습에 서진은 "내가 해결한다. 확인도 안하고 무작정 몰아세우는 거 불쾌하다"고 쏘아붙였다.

바로 하윤철에게 달려간 천서진은 그곳에 먼저 와있는 주단태를 보고 당황했다. 단태는 확신에 차서 "어제 밤에 누구를 만났느냐?" 물었고 윤철은 서진을 만났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악의적 앵글"이라며 키스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서진은 단태의 행동에 불쾌감을 표하며 "아직 법적으로 아무 사이 아니다. 합병과 결혼 더 심각하게 고민해봐야 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천서진의 호텔 사진 유출은 하윤철이 송기자(이상우 분)와 손잡 고 꾸민 자작극이었다. 윤철은 "천서진 주단태 둘 사이 갈라놓을 거다. 서로 증오하게 만들어주겠다"고 이를 갈았다.

은별의 개인 학습 플래너인 진분홍(안연홍 분)은 오윤희와 관련된 사람이었다. 윤희가 로나 입국을 막지 않은 것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자 분홍은 "로건이 석경이 친엄마 찾으라고 했잖냐"면서 "주단태한테 접근 했었어야죠"라고 말했다. 윤희는 석경의 친엄마를 찾는 이유를 궁금해했다.

배로나가 청아예고로 돌아오자 하은별과 주석경은 한 편을 먹고 괴롭히기 시작했다. 청아예술제 예선 대진은 주단태의 지시로 주석경과 유제니, 하은별과 배로나가 팀이 됐다. 석경은 빨간 물감을 탄 물을 양동이로 뿌리며 로나를 괴롭혔다. "우리 엄마 죽인 건 너네 엄마다. 너는 영원히 살인자 딸"이라고 소리치는 석경을 보며 로나는 "엄마한테 잘못한 게 미안해서 날 괴롭히는 거냐"고 핵심을 찔러 당황하게 했다.

유제니는 스스로 나서 배로나를 화장실로 데리고 왔다. 은별과 석경은 지나가던 석훈을 보고 어색한 미소를 지은 뒤 밖에서 문을 잠궈 버렸다. 함정에 빠진 것을 알게 된 로나는 제니를 설득하려 했지만 제니는 "왕따를 도와주면 같이 찐따가 되는 게 둘이 만든 법"이라며 아등바등 거렸다.

누군가의 도움으로 무사히 화장실에서 빠져나왔지만 이미 배로나와 유제니는 예선 실격처리 된 상황. 로나는 "누군가 화장실에 고의로 저를 가뒀다"면서 주석경과 하은별을 지목했지만, 함께 갇혔던 제니는 "로나의 거짓말이다. 모두 자작극"이라고 거짓 증언했다. 제니는 왕따를 벗어나기 위해 두 사람의 말에 따랐던 것.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납득할 수 없는 상황에 배로나가 계속해서 진실을 요구하자 제니는 "너한테 빵 한번 사다준 걸로 나는 왕따가 됐다. 너도 괴롭힘 당해줘야 하는 거 아니냐"면서 "나 서울대 꼭 가야한다"고 간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를 목격한 윤희는 로나에게 "엄마 미워하는 거 아는데 지금은 엄마 도움을 받아라. 너 이 학교 다닐 수 있게 해주겠다"고 말했다.

제니 엄마 강마리(신은경 분)은 로나를 보며 날뛰었고, 하윤철은 큰 소리를 치며 로나를 보호했다. 학폭위원회에서 배로나는 청아예고 일진으로 주석경 하은별 이민혁(이태빈 분)을 지목했다. 그리고 그들이 빨간 물감을 뿌리고 화장실에 가뒀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아무도 믿어주지 않았고 오윤희는 "학교가 문제를 해결하려는 마음은 있느냐"면서 "정식으로 교육부에 민원을 넣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강마리가 또 흥분하자 유제니가 들어와 "엄마 그만해. 거짓말 아니다. 로나가 한 말 다 맞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내가 1년 동안 헤라팰리스 애들한테 얻어맞고 욕먹고 괴롭힘 당했다. 로나랑 똑같이 왕따라고"라며 사실을 털어놨다. 한움큼 빠진 제니의 머리를 보고 강마리는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주저앉았다.

제니가 나선 것은 윤희의 설득이 있었기 때문. 윤희는 "교육청에 제보했다. 너도 괴롭힘 당했다고 털어놓으라"면서 "엄마가 나중에 알면 더 슬퍼할 거"라고 말했다. 또 제니는 일진 세 사람이 자신과 엄마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엿듣게 됐고, 자신의 상황에 비참함을 느꼈다. 상황을 바꾸기 위해 제니는 직접 찍은 영상의 USB를 건넸다. 그 영상에는 로나가 물감 섞인 물을 맞는 장면이 담겨있었다.

제니는 "로나는 아무 잘 못 없다. 제가 거짓말 한 거"라고 증언했다. 윤희는 "이 영상을 학폭 증거 자료로 교육청 홈페이지에 게재하겠다"고 말했다. 집으로 돌아와 서진은 석경에게 소리쳤다. 하지만 석경은 "나는 은별이가 시키는대로 했다"고 발뺌했다. 서진이 "아이들이 가해자로 너라고 증언했다"고 하자 석경은 "왜 은별이만 감싸고 도냐? 차별하냐. 가족이라더니 거짓말이었냐"면서 혼자 결백한 척하는 은별에 분노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이민혁은 마음 편하게 게임이나 하고 있었다. 이를 보던 이규진(봉태규 분)과 고상아(윤주희 분) 또한 별 생각 없이 "대학가려면 조용히 지내라. 다 석경이한테 넘기라"는 말만 했다. 무서운 기세로 들이닥친 강마리를 보고 규진은 웃으면서 "우리가 보통 친한 사이냐. 보통 저때 아이들 다 치고 박고 싸운다"며 다독였다.

뿔난 마리는 주먹으로 규진을 날리고 민혁의 휴대폰을 뺏어 제니가 괴롭힘 당하는 영상을 확인했다. 당장 주석경 집으로 쳐들어간 마리는 "당장 우리 제니한테 사과하라"고 했지만 석경은 "나는 잘못한 거 없다. 오히려 제니가 나를 배신하고 로나한테 갔다"면서 반성의 빛을 보이지 않았다. 이에 화가 끝까지 난 마리는 싸대기를 날리며 "그만 까불어라. 반성하는 척이라도 하라"고 강력하게 대응했다.

제니의 일로 폭주한 강마리는 주단태를 찾아가 "이번 일 그냥 안 넘어간다. 예술제 출전은 물론 강제전학까지 시키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리 계약은 오늘로 끝났다. 꼴랑 아파트 하나 던져주고 내 남편이 너 대신 감옥 들어간 건 다 제니 때문이다. 우리 딸 잘먹고 잘살게 해주려고. 그런데 딸 마음을 갈갈이 찢어놔?"라며 "당신 딸 주석경 내 손으로 죽일 수도 있다"고 무섭게 으름장을 놨다.

일이 커지자 천서진은 학교를 지키기 위해 주석경의 청아예술제 본선 출전권을 박탈했다. 대신 배로나와 유제니는 본선에 출전했다. 화장실에 갇힌 로나를 꺼내준 건 석훈이었다. 명찰을 주워 이를 알게 된 로나는 피아노 연습하는 석훈에게 다가가 "너 힘든 거 아는데 우리가 불편하게 지낼 필요는 없잖냐. 미국에서도 돌아올 때도 너 궁금했다"고 마음을 전했다.

두 사람을 몰래 지켜보던 하은별은 자신을 죽일 듯이 노려보는 석경을 피하다가 핸드폰을 떨어뜨렸다. 은별을 괴롭히려 비번을 풀어 남자친구 사진을 찾던 석경은 천명수 이사장이 사망했던 당시의 영상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급하게 달려온 은별은 휴대폰을 되찾으며 "설마 본 건 아니겠지"라며 불안해했다.

약점을 잠은 석경은 바로 서진에게 향했다. 은별을 따라하며 서진을 골려주다가 예술제 출전을 넘어 대상을 요구했다. 서진이 "실력도 안 되면서 무슨 대상이냐"고 하자 석경은 "천명수 이사장 돌아가셨을 때 쌤도 돌계단에 있었잖냐. 왜 안 살리고 그냥 도망쳤냐?"고 폭탄을 떠뜨렸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