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0586 1022021022866460586 05 0506003 6.2.6-RELEASE 102 인터풋볼 48387271 false true false false 1614462861000

[라리가 리뷰] '이강인 풀타임' 발렌시아, 헤타페 원정서 0-3 완패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발렌시아가 헤타페 원정에서 완패를 당했다. 이강인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을 수 없었다.

발렌시아는 2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스페인 헤타페 콜로세움 알폰소 페레스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메라리가 2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이로써 발렌시아는 승점 27점으로 헤타페와 동률이 됐고, 리그 13위에 머물렀다.

경기 전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발렌시아는 4-4-2 포메이션에 막시 고메스와 이강인 투톱을 내세웠고 무사, 라치치, 솔레르, 바스로 중원을 꾸렸다. 포백에는 가야, 파울리스타, 디아카비, 코레이아가 섰고 실레센이 골문을 지켰다.

전반전 양 팀이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헤타페는 과격한 플레이로 발렌시아를 압박했고 발렌시아는 세트피스로 골을 노렸다. 이강인도 고군분투했다. 중원에서 특유의 탈압박으로 공을 지켜냈고 많은 피파울을 이끌어 냈다. 전반 30분 이강인이 전방에서 공을 뺏었지만 카바코의 태클에 쓰러졌고 심판은 곧바로 옐로카드를 꺼내들었다.

선제골을 넣은 쪽은 헤타페였다. 전반 39분 아람바리가 강력한 중거리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꽤 먼거리였지만 정확하게 발등에 얹히며 골문 오른쪽 위쪽 구석으로 정확하게 빨려들어갔다. 발렌시아는 이후 동점골을 노렸지만 슈팅 찬스는 만들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후반전도 비슷한 양상으로 진행됐다. 거칠게 플레이하던 헤타페가 아닌 발렌시아 쪽에서 먼저 퇴장이 나왔다. 후반 6분 만에 디아카비가 상대 공격수 하이메 마타를 넘어뜨리며 다이렉트 레드카드를 받았다. 이어 4분 뒤 마타가 한 골을 더 추가하며 점수 차는 벌어졌다.

만회골을 위해 발렌시아가 변화를 줬다. 후반 23분 미드필더 라치치를 빼고 공격수 가메이로를 투입했다. 이어 후반 36분 솔레르, 고메스를 빼고 올리바, 쿠투로네를 투입하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그러나 추가골은 헤타페가 성공시켰다. 후반 42분 알레냐가 페널티박스 안쪽에서 크로스를 방향만 바꿔놓으며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추가 시간은 5분이 주어졌지만 발렌시아에 찬스는 찾아오지 않았다. 이강인도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연속 공격포인트를 쌓는데는 실패했다.

[경기 결과]

헤타페(3): 아람바리(전39), 마타(후10), 알레냐(후42)
발렌시아(0):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