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0932 0032021022866460932 01 0108001 6.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67305000

북한 경제분야 일제히 궐기모임…"5개년 첫해 계획 무조건 완수"

글자크기
연합뉴스

북한 경제분야 각 기관·기업소들 일제히 궐기모임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경제난 극복에 총력을 집중하는 가운데 경제현장 곳곳에서 국가경제발전 5개년계획의 첫해 과업 완수를 다짐하는 궐기모임이 일제히 개최됐다고 28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경제부문 각 긱관과 기업소들은 궐기모임에서 지난 22일 황해제철소가 공개한 호소문을 낭독하고 각 간부들이 나서 결의토론을 진행했다. 2021.2.28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금지]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이 경제난 극복에 총력을 집중하는 가운데 각지에서 국가경제발전 5개년계획의 첫해 과업 완수를 다짐하는 궐기모임이 일제히 열렸다.

조선중앙통신은 28일 "황해제철연합기업소(이하 황해제철소) 노동계급의 열렬한 호소에 화답해 5개년계획의 첫해 과업을 기어이 완수하기 위한 종업원 궐기모임이 인민경제 여러 부문, 단위에서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궐기모임에서는 "인민들이 기다리고 반기는 실제적인 결과를 기어이 이루어낼 근로자들의 혁명열과 애국열을 백배해주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황해제철소가 지난 22일 첫 궐기모임을 열고 호소문을 채택한 것을 시작으로, 전국 각 부문의 경제 기관·기업소가 연쇄적으로 생산계획 달성 의지를 다지며 분위기를 띄우는 모양새다.

황해제철소는 호소문에서 "올해의 투쟁에 당의 존엄과 권위, 국가의 미래와 관련된 중대한 문제들이 걸려있다"며 "조국이 제힘으로 일떠서느냐, 난관 앞에 그대로 주저앉느냐 하는 준엄한 시기"라고 강조한 바 있다.

각 기관·기업소는 궐기모임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황해제철소 호소문을 낭독하며 각오를 다진 뒤, 간부들이 직접 올해 생산목표를 제시하고 완수 결의를 다지는 토론자로 나섰다.

연합뉴스

북한 경제분야 각 기관·기업소들 일제히 궐기모임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경제난 극복에 총력을 집중하는 가운데 경제현장 곳곳에서 국가경제발전 5개년계획의 첫해 과업 완수를 다짐하는 궐기모임이 일제히 개최됐다고 28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경제부문 각 긱관과 기업소들은 궐기모임에서 지난 22일 황해제철소가 공개한 호소문을 낭독하고 각 간부들이 나서 결의토론을 진행했다. 2021.2.28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금지] nkphoto@yna.co.kr



특히 궐기모임에서는 당 전원회의에서 지적이 나왔던 보신주의와 패배주의를 극복하겠다는 다짐들이 이어졌다.

내각사무국 종업원 궐기모임에서 "토론자들은 낡은 사상관점과 일본새(업무태도)를 근본적으로 혁신하며 경제를 정비하고 보강하기 위한 사업을 실속있게, 완강하게 밀고 나갈 결의를 피력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8차 당대회에서 경제난과 민생 해결의 양대 축으로 꼽았던 금속과 화학공업 부문도 궐기모임에서 자립성 강화 의지를 다졌다.

재령광산과 은률광산의 간부·직원들은 "금속공업의 자립적 토대를 튼튼히 다져나가겠다"고 강조했고, 화학공업성 궐기모임에서도 "자립성을 더욱 강화하고 핵심 공업으로서의 실제적인 역할을 다해나가겠다"는 포부가 쏟아졌다.

그밖에도 전력공업성·석탄공업성·자원개발성·채취공업성·철도성·륙해운성·경공업성·수산성·국토환경보호성·농업성 등 경제 부문 각 기관과 기업소들이 일제히 궐기모임을 진행했다.

북한은 앞서 청년동맹을 비롯한 근로단체도 궐기대회를 개최하는 등 각 부문에서 8차 당대회와 전원회의의 결정 사항 관철을 독려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