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7324 0562021022866467324 06 0601001 6.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502307000 related

“에이프릴서 왕따 당해 극단적 시도도” 이현주 친동생 폭로…DSP “확인 중”

글자크기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에이프릴에서 이현주(사진)의 탈퇴 이유에 왕따가 있었다는 폭로가 나왔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前) 에이프릴 멤버 동생입니다”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자신을 “이현주의 친동생”이라고 밝히며 “누나는 연기를 하고 싶어 에이프릴에서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A씨는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 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며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렇게 팀에서 탈퇴를 한 누나에게 회사는 ‘연기를 하기 위해 나간다’는 이야기의 편지 내용을 보냈고, 그대로 적으라고 했다”며 “그래서 누나는 그대로 적었고, 그때 저희 가족들은 몰랐다. 모두 누나를 위해 그렇게 해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A씨는 “그 후 멤버들에게 사과를 받은 것도 없었고, 오히려 회사를 찾아간 엄마를 보고도 그 팀의 멤버들은 비웃으며 지나갔다”며 “더 이상 이 멤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계속 TV에 나오며 그때의 일이 저희 가족에게 떠오르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누나의 힘들어하는 모습을 이제는 보고 싶지 않다”고 호소했다.

이후 왕따 논란이 일자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이현주는 에이프릴 탈퇴 후 일본에서 연극 무대 등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 출연해 존재감을 드러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 방송화면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