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8761 0292021022866468761 06 0602001 6.2.6-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516360000 related

前에이프릴 이현주 동생 "누나, 왕따로 극단적 시도·탈퇴" 주장→DSP 확인中 (전문)[종합]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걸그룹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의 남동생이 누나가 그룹 내에서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 팀에서 탈퇴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28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에이프릴 멤버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저는 전 에이프릴 멤버였던 이현주 누나의 동생"이라며 "몇 년 전부터 항상 사실을 알리고 싶었지만 누나의 미래를 생각해 참아왔습니다. 그렇지만 이제는 용기 내서 말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이렇게 글을 씁니다"라고 밝혔다.

이현주가 아이돌에서 배우를 하기 위해 에이프릴을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남동생이라고 알린 A씨는 "그건 사실이 아닙니다.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 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습니다. 결국 누나는 극단적인 시도를 했었습니다. 그때를 생각하면 저희 부모님과 저는 아직도 마음이 찢어질 거 같은 기분이 듭니다"라고 적었다.

A씨는 "팀에서 탈퇴한 누나에게 회사는 '연기를 하기 위해 나간다'는 이야기의 편지 내용을 보냈고, 그대로 적으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누나는 그대로 적었다"며 "그 편지를 쓰고 누나는 자기의 이익만을 위해 팀을 배신해 나간 사람이 되어 너무도 듣기 힘든 악플들을 들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후에 멤버들에게 사과를 받은 것도 없었고, 오히려 회사를 찾아간 엄마를 보고도 그 팀의 멤버들은 비웃으며 지나갔습니다"라며 "아직도 누나는 자신의 일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더더욱 혹시나 누나의 이미지에 피해가 갈까 봐 참아왔지만, 아무 잘못도 없다는 듯 잘 살고 있는 멤버분들을 더 이상 지켜볼 수가 없어 이렇게 이야기 드립니다. 저조차도 이렇게 힘이 드는데 저희 누나는 어떨지 생각하면 너무도 속상하고 화가 납니다"라고 토로했다.

이와 함께 남동생 A씨는 "더 이상 이 멤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습니다"며 "계속 티비에 나오며 그때의 일이 저희 가족에게 떠오르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누나의 힘들어 하는 모습을 이제는 보고 싶지 않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서 빠르게 퍼져 나갔고, DSP엔터테인먼트에 사실 여부를 묻는 확인 전화가 쏟아졌다. 이에 DSP 측 관계자는 OSEN에 "현재 사실을 확인 중"이라며 짧은 입장을 남겼다.

앞서 이현주는 지난 2015년 에이프릴 미니 앨범 'Dreaming'으로 데뷔했지만, 이듬해 10월 "연기자의 길에 집중하겠다"며 그룹을 탈퇴한 바 있다. 이후 2018년 방송된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에 출연해 최종 5위를 기록했고, 프로젝트 그룹 유니티(UNI.T)로 발탁되면서 다시 한번 가수로 활동하기도 했다.

OSEN

다음은 전 에이프릴 이현주 동생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 글 전문

안녕하세요 저는 전 에이프릴 멤버였던 이현주 누나의 동생입니다.

몇 년 전부터 항상 사실을 알리고 싶었지만 누나의 미래를 생각해 참아왔습니다 그렇지만 이제는 용기 내서 말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이렇게 글을 씁니다.

누나는 연기를 하고 싶어 에이프릴에서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그건 사실이 아닙니다.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습니다 결국 누나는 자살시도를 했었습니다. 그때를 생각하면 저희 부모님과 저는 아직도 마음이 찢어질 거 같은 기분이 듭니다.

그렇게 팀에서 탈퇴를 한 누나에게 회사는 연기를 하기 위해 나간다는 이야기의 편지 내용을 보냈고 그대로 적으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누나는 그대로 적었고 그때 저희 가족들은 몰랐습니다
모두 누나를 위해 그렇게 해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으니까요

그러나 그 편지를 쓰고 누나는 자기의 이익만을 위해 팀을 배신해 나간 사람이 되어 너무도 듣기 힘든 악플들을 들었습니다.

그 후에 멤버들에게 사과를 받은 것도 없었고 오히려 회사를 찾아간 엄마를 보고도 그 팀의 멤버들은 비웃으며 지나갔습니다.

아직도 누나는 자신의 일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더더욱 혹시나 누나의 이미지에 피해가 갈까 봐 참아왔지만 아무 잘못도 없다는 듯 잘 살고 있는 멤버분들을 더 이상 지켜볼 수가 없어 이렇게 이야기드립니다. 저조차도 이렇게 힘이 드는데 저희 누나는 어떨지 생각하면 너무도 속상하고 화가 납니다.

더 이상 이 멤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습니다.
계속 티비에 나오며 그때의 일이 저희 가족에게 떠오르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누나의 힘들어 하는 모습을 이제는 보고 싶지 않습니다.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