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8896 0112021022866468896 01 0101001 6.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518401000

이재명 "청소년들 배고픈 서러움 안돼, 급식비 7000원"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인지 기자]

머니투데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명색이 OECD 가입국에 세계 10대 경제대국인 대한민국에서 사랑스런 청소년들이 먹는 문제로 서러움을 겪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지원급식비를 상향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경기도는 청소년 7만5664명에게 형편에 따라 조식, 중식, 석식을 구매할 수 있도록 863억원을 들여 급식카드를 지원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대다수가 편의점에서 삼각김밥이나 컵라면을 먹는다는 말을 듣고 지원급식비를 상향키로 했다고 적었다.

이 지사는 "지원급식비가 1식 4500원으로 너무 작아 6000원으로 올렸고 다시 7000원으로 올리는 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8000원이던 1회 사용한도도 1만2000원으로 올려 지원금을 모아 먹고 싶은 것을 골라 먹을 수 있게 했다"고 밝혔다.

그는 "기존 카드가 급식지원용임을 드러내는 독특한 양식이라 '낙인감'이 생길 수 있으므로 일반체크카드와 같은 디자인으로 전면교체해 구분이 안되게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컴퓨터에서만 잔액조회가 가능하던 것을 모바일앱을 만들어 언제든지 잔액조회가 가능하게 함으로써 잔액이 얼마나 있는 지 신경 쓰이지 않도록 했다"고 했다.

정인지 기자 inje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