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9116 0042021022866469116 04 0401001 6.2.6-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4523339000

미얀마 군경 무력사용...유엔 "최소 18명·사망 30명 부상"

글자크기
[앵커]
미얀마 군경이 주말과 휴일 시위대를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해 인명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유엔은 적어도 18명이 숨지고 30명이 다쳤다며 미얀마 군경당국을 강력히 규탄하고 무력사용의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강성옥 기자!

네, 주말과 휴일에도 미얀마 각지에서 반 군부쿠데타 시위가 벌어졌는데 결국 대규모 유혈사태가 빚어졌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토요일에 이어 일요일에도 미얀마 각지에서 군부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습니다.

양곤에서는 오늘 수백 명이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가면을 쓰고 반 군부 시위를 벌였습니다.

미얀마 군경은 최루탄과 고무탄은 물론 실탄 총격까지 가하면서 무자비하게 시위대를 진압했습니다.

미얀마 현지 매체와 외신들은 이날 오후 시위대 1명이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고 전한 뒤 시간이 지날수록 4명, 7명, 11명까지 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유엔인권사무소는 "수집된 정보에 따르면 28일 하루 동안 미얀마 여러 지역에서 경찰과 군의 무력 사용으로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습니다.

앞서 유엔 관계자는 이날 양곤에서 최소 5명이 숨진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의사는 양곤에서 열린 쿠데타 규탄 시위에 참여한 남성이 가슴에 총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웨이 지역의 한 정치인은 "경찰 발포로 다웨이에서 3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만달레이에서는 여성이 머리에 총을 맞아 숨지는 등 3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식 집계는 나오지 않고 있지만, 여러 도시에서 더 많은 시민이 희생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입니다.

미얀마 시민들은 군부 쿠데타 발생 이후 최악의 유혈 사태가 벌어진 오늘 '피의 일요일'이 됐다며, 총에 맞은 시민들의 사진과 동영상을 속속 SNS에 올리며 국제사회에 도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미얀마 군경의 유혈진압으로 수많은 희생자가 발생한데 대해 유엔은 군부 쿠데타 세력을 향해 강력한 규탄의 뜻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시위대를 향한 무력사용의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미얀마 군부 쿠데타 이후 반대시위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군경당국의 무력진압이 본격화하면서 유혈사태는 더욱 심각해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YTN 강성옥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