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91988 0042021030266491988 02 0201001 6.2.6-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614649118000

"9시간째 휴게소 한 번 못 가"...제보 영상 속 폭설 현장들

글자크기
[앵커]
영동 지역에 어제(1일)부터 내린 폭설이 70cm가 넘으면서 곳곳에서 고립되는 사고가 일어났는데요.

밤사이 양양 고속도로엔 차량 수백 대가 도로에 갇혀 있었고, 곳곳에서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YTN으로 시청자들이 제보 영상을 많이 보내주셨는데요.

정현우 기자와 함께 간밤 피해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역시 강원도 지역에서의 피해 상황이 큰 편이겠네요. 특히 차량이 꼼짝 못 하고 있다는 제보가 많이 들어왔죠?

[기자]
어제부터 오늘까지 강원 동해안과 산간 지역에 폭설이 내리면서 차량 수백 대가 한때 고립됐었죠.

아무래도 연휴 마지막 날 눈이 많이 내려 고속도로에서 하염없이 시간을 보내야 했던 시민들이 많았습니다.

YTN 시청자들이 예상치 못했던 폭설 속에서 겪어야 했던 답답한 순간들을 제보했습니다.

그림 함께 보시죠.

어젯(1일)밤 9시를 넘긴 시간, 속초에서 춘천으로 이동하던 시청자 이선화 씨가 제보한 그림입니다.

고속도로가 양방향으로 꽉 막혀있습니다.

보시다시피 아예 눈이 치워지지 않은 차선이 있어 차들이 더욱 막히는 모습입니다.

제보자는 고속버스를 타고 어제 정오쯤 출발했다고 하는데요,

영상 제보를 해주신 시간까지 9시간 동안 첫 번째 휴게소도 못 갔다고 합니다.

코로나19 걱정에 차 안에서는 물이나 음식을 먹을 수도 없는 등 답답한 데다, 화장실도 갈 수 없어서 차에서 내려 졸음 쉼터로 이동했다고 합니다.

그보다 앞선 시각 시청자가 제보한 그림 보시죠.

개학을 앞둔 고3 딸을 인제에 있는 학교에 데려다주고 돌아오는 길에 시청자 이정화 씨가 보낸 그림입니다.

어제 오후 5시쯤 서울-양양고속도로 속초 나들목 부근 차량이 양방향으로 꽉 막혀있는 모습입니다.

거의 30분 넘게 한 자리에 머물러있어 답답한 마음으로 영상을 찍어 제보하셨다고 하는데요.

결국 딸을 학교에 데려다주려던 걸 포기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다는데, 그마저도 쉽지 않았다고 합니다.

비슷한 시간에 들어온 다른 속초 나들목 영상도 있습니다.

아까 영상처럼, 이번에는 1차선은 제설이 아예 안 돼 눈이 그대로 쌓여 있는 모습입니다.

언뜻 보면 영상이 정지된 게 아닌가 싶기도 한데요, 양방향으로 꽉 막혀서 차들이 꼼짝도 못 하는 모습입니다.

[앵커]
네, 이렇게 차량이 꽉 막혀 있어서 시민들이 다 같이 힘을 쓰는 모습도 볼 수 있었죠?

[기자]
서울 양양고속도로를 타고 가던 시청자 박철중 씨가 보내주신 영상입니다.

보시면 아예 제설작업이 안 된 도로에 차들이 눈 속에 파묻혀있는 모습입니다.

다들 조금씩 가다가 눈에 빠져 멈추게 됐는지 띄엄띄엄 떨어져 있는 모습입니다.

제설차량을 기다리다가 급한 마음에 시민들 스스로 제설작업에 들어갔는데요.

갑자기 내린 폭설에 장비도 마땅치 않아 우산으로 눈을 퍼내는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어제 저녁 7시쯤 영동고속도로 강릉 나들목 주변에서 시청자 김성진 씨가 제보해주신 영상입니다.

경사가 크게 높지 않은 오르막길인데도, 후륜 차들이 헛바퀴를 돌면서 앞으로 좀처럼 나가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시민들이 내려서 차를 밀어서 눈밭에서 빠져나가는 것 볼 수 있는데요.

시청자 김성진 씨는 당시 차를 타고 잘 가던 시민들도 멈춘 차들을 지나치지 않고 내려서 도와주고 갔다고 상황을 전했습니다.

제설작업이 제대로 되지 않은 고속도로엔 삽을 든 군인들이 투입되기도 했습니다.

늦은 밤, 교통사고 위험을 생각해 형광 띠를 찬 장병 수십 명이 차도에 쌓인 눈을 치우는 모습인데요.

미끄러운 도로에 헛바퀴를 돌던 차량을 군 장병 서너 명이 밀어 간신히 출발하게 합니다.

3·1절 휴일을 맞아 부대에서 휴식을 즐기고 있었을 텐데, 참 고생 많은 모습입니다.

[앵커]
네, 폭설로 인해 교통사고나 인명 피해 등 상황도 있었다면서요?

[기자]
어제 오후 4시쯤 서울 양양고속도로 행치령 터널 근처에서 50대 차량 운전자가 사고를 수습하다 뒤에서 오던 차량에 받혀 숨지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또 강원 지역 곳곳에서 교통사고가 최소 80여 건 발생했고 부상자는 94명 나왔습니다.

새벽까지 차량 700여 대가 고립됐던 서울 양양선과 동해선의 정체는 지금은 모두 풀렸습니다.

하지만 아직 국도 곳곳이 통제되고 있고 강원도와 각 시군은 인력 천여 명을 투입해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앵커]
악조건 속에서도 간밤에 제보해주신 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시청자들이 제보하실 때 유의하실 점 정 기자가 소개해주시죠.

[기자]
YTN으로 생생한 제보 화면 많이 보내주고 계신데요.

제보 영상을 촬영하실 때 반드시 안전이 담보된 상황에서 화면을 촬영하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제보하실 때는 카카오톡 검색하기에서 YTN을 검색하시면 채널 카테고리가 나옵니다.

그 채널 가장 상단에 있는 뉴스는 YTN 채널 친구 추가해서 영상, 사진 보낼 수 있습니다.

소중한 제보 보내주시면 추가 피해를 막고 또 복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빠르게 소식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앵커]
오늘 제보 화면 설명 잘 들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 정현우 기자였습니다.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