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94781 0582021030266494781 05 0507003 6.2.6-HOTFIX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614652705000

161㎞ 던지고 2안타 치고…오타니 ‘이도류’ 모드 재가동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갖은 우려와 걱정 속에서도 ‘이도류’ 포기는 없다.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가 타자로 먼저 시동을 걸었다.

오타니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템피 디아블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 메이저리그(ML)’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시범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2득점을 기록했다. 오타니는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관중들이 보는 앞에서 경기를 할 수 있어 즐거웠다. (관중이 없던) 지난해 공식 경기보다 오늘 경기가 더 야구 경기에 가까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오타니는 1회말 첫 타석부터 안타를 신고했다. 상대 선발 알렉스 맥레이에게 우전 안타를 뽑았다. 마이크 트라웃의 안타에 2루를 밟았고, 앨버트 푸홀스의 좌전 안타에 홈 베이스를 밟았다. 3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서 두 번째 타석. 이번에는 바뀐 투수 라이언 버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뽑았다. 트라웃의 볼넷에 오타니는 다시 2루에 안착했고, 푸홀스의 안타에 다시 득점에 성공했다. 4회말 무사만루에서는 3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지난 2018년 빅리그 무대를 밟은 오타니는 전 세계 야구팬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일본프로야구(NPB) 닛폰햄 시절부터 투타를 겸업했기 때문. 메이저리그 입성하는 과정서도 계약 조건에 투타 겸업 관련 내용을 추가했다. 일부 구단은 오타니 측에 영입뿐 아니라 활용 계획을 담은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하기도 했다.

데뷔 첫 해 투수로 10경기에 등판해 4승2패 평균자책점 3.31을 기록했고, 타자로 104경기에 나서 타율 0.285, 22홈런 61타점을 쓸어 담으면서 아메리칸리그(AL) 신인상을 차지했다.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첫 시즌을 마친 뒤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았고, 2019시즌에는 마운드에 서지 못한 채 타자로만 경기에 나섰다. 지난해 재활을 마치고 돌아와 다시 마운드에 올랐으나 2경기 1⅔이닝 7실점 평균자책점 37.80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그리고 팔꿈치 염좌로 다시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미국뿐 아니라 일본 매체에서도 오타니에 우려를 제기했다. 이제는 투타 겸업이 아닌 한 가지만 선택해서 집중해야 한다는 게 골자였다. 그러나 오타니는 다시 한 번 도전을 택했다. 최근 라이브 피칭에서 속구 최대 구속이 약 161㎞에 달했다. 통증은 전혀 없고 투구 후 팔꿈치나 어깨에 불편함도 없었다. 타자로 멀티히트를 기록한 오타니는 오는 4~6일 사이 투수로 마운드에 오를 전망이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오타니 SNS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