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02885 0232021030266502885 01 0104001 6.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666306000

野 '검찰개혁 반대' 윤석열 옹호… "윤 총장이 옳다"(종합)

글자크기

"중수청, 여당의 '검수완박' 시도"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야당 의원들이 정부·여당 검찰개혁에 반대 입장을 피력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옹호하며,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등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의원들은 여당의 중수청 설치 논의가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의 완전 박탈)을 위한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안철수 "윤석열 호소, 전적으로 공감"
아시아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 총장의 인터뷰를 소개하며 "검찰 수사권 폐지로 형사사법체계가 무너지면 부패가 창궐할 거라는 윤석열 총장의 호소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라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국민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검찰 흔들기라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민주주의를 발전시켜온 우리 사회가 퇴보하고 헌법 가치가 부정되는 위기"라며 "직을 걸고 막을 수 있다면야 100번이라도 걸겠다"고 뜻을 밝혔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윤 총장의 우려에 깊이 공감한다"며 "검찰 수사권 폐지는 수사와 기소가 일체로 이루어진 검찰과 경찰의 원활한 협력 체계를 완전히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간 입장을 밝히길 꺼려왔던 윤 총장을 향해 "늦게나마 애완 검찰총장을 기대했던 거대 권력에 분연히 맞서 자신의 명예와 직을 걸고 용기를 내어줌에 박수를 보낸다"고 옹호했다.

국민의힘 정진석·권영세·나경원도 "윤 총장이 옳다"
아시아경제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도 이날 너도나도 윤 총장의 발언에 힘을 보탰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윤 총장의 인터뷰와 관련해 "정권과 검찰과의 갈등이 임계점에 도달했음을 보여주는 조짐"이라며 "대한민국의 형사사법시스템을 국회의 거수기들을 이용해 갈아엎으려는 시도에 대한 저항"이라고 의미부여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추진 중인 중수청에 대해 "민주당은 국민적 우려에도 불구하고 중대범죄수사청을 막무가내로 만들어서, 검찰을 완전히 무력화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며 "그것도 올 6월을 목표로 군사작전처럼 밀어붙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진석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여당이 이른바 '검수완박'을 하려고 시도한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윤 총장의 말이 옳다"며 "윤 총장의 비판이 처절하게 들리는 것은 그만큼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법과 절차를 무시하며 반칙과 불법을 일삼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법치주의 등 헌법 가치를 지키기 위해 우리 당도 모든 것을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윤동주 기자 doso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나경원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윤 총장의 외침, 외면해선 안 된다"며 "문재인 정권이 '검찰 무력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겉으로는 '검찰권력 견제'라는 그럴듯한 명분"이라며 "실상 수사 기능 자체를 쪼개고 약화시켜서 정권을 향한 수사 자체를 차단하겠다는 속셈"이라고 정부·여당을 비판했다.


검사 출신의 권영세 의원도 페이스북에 윤 총장의 발언을 언급하며 "저들이 소위 '검수완박'을 추진하는 이유는 간단하다"며 "수사기관을 약화시켜 지난 4년여간 자신들의 공적, 사적 범죄를 덮으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판사 출신의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OECD 국가의 약 80% 정도가 수사권과 기소권을 융합시키고 있고, 검찰의 직접 수사권을 인정하고 있다"며 "보편적 추세를 역행하여 검찰을 사실상 해체 시키려는 저의가 무엇인지는 뻔하다"고 말했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