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04083 0292021030266504083 06 0603001 6.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667860000 related

MC몽, "입대 방법 無" 해명→비공개→"정서 헤아리지 못했다" 사과[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이승훈 기자] 병역 기피 의혹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한 가수 MC몽의 '본인등판'이 비공개 처리된 가운데, 제작사 측이 고개를 숙였다.

지난 1일 오후 '1theK Originals - 원더케이 오리지널' 유튜브 채널에는 '본인등판' 코너로 'MC몽이 군대를 다녀왔더라면? MC몽, 당신이 몰랐던 몇가지 사실'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MC몽은 "앨범 홍보 인터뷰라고 해서 왔는데 '본인등판'이었다. 도망가고 싶지만 인사드리겠다"면서 본인을 둘러싼 병역 면제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MC몽은 "'국방부에서 늦게라도 입대시켜주겠다고 했지만 MC몽이 거절했다'는 것은 완전한 루머임"이라는 댓글에 "이게 제일 가장 황당했다"며 억울해했다. MC몽은 "면제를 받은 나, 그리고 무죄를 받은 나는 죽어도 갈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OSEN

이어 MC몽은 "유전병으로 치아가 신체 장애자 수준이었고 10개가 넘는 이를 발치했다. 생니를 뽑았다고 알려진 것도 정상적인 이가 아니었다. 가족들도 다 비슷한 상황이었다"면서 병역 기피 의혹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더이상 말을 안 하고 싶다"고 덧붙이기도.

특히 MC몽은 '국방부에서 늦게라도 입대시켜주겠다고 했지만 MC몽이 거절했다'는 댓글에 "황당하다"는 반응을 내비치면서 "면제를 받았고 무죄를 받은 나는 죽어도 군대를 갈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MC몽은 "군대를 보내준다고 했는데도 내가 35세까지 미루다가 '내가 그리웠니'라는 앨범을 발표했다고 하는데 와전된 루머다. 어쩔 수 없는 꼬리표다. '저 억울해요' 이런 말을 하기 싫었다. 그래서 별 말 안 했다. 어디 나와서 처음 표현한 것 같다"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해당 영상은 공개와 동시에 수많은 국민들에게 공분을 샀다. 예민한 주제인 군 병역 기피 의혹을 컴백 시기에 맞춰 콘텐츠로 만든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것. 이에 누리꾼들은 '원더케이' 유튜브 채널에 악플을 쏟아냈고, '본인등판' 측은 MC몽 편을 즉각 비공개 처리했다.

이후 논란이 계속되자 '원더케이 본인등판' 측은 "3.1절에 국민들의 정서를 헤아리지 못한 콘텐츠라는 많은 분들의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여 해당 콘텐츠를 비공개 처리했다"면서 "앞으로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MC몽은 오늘(2일) 오후 6시 정규 9집 'FLOWER 9(플라워 9)'을 발매하고 가요계에 컴백한다.

/seunghun@osen.co.kr

[사진] 원더케이 오리지널,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