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05833 0112021030266505833 03 0304001 6.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670200000

SK, 5년간 수소에 18조 투자…세계 최대 액화수소플랜트 만든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최민경 기자]
머니투데이

최태원 SK그룹 회장 / 사진제공=SK



"수소는 기후에 영향을 받지 않고 생산에 소요되는 부지 면적이 작아 국내 환경에 적합한 친환경 에너지입니다. SK가 대한민국 수소 생태계 조성에 앞장섬으로써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기업의 책임을 다하겠습니다."(최태원 SK그룹 회장)

SK가 향후 5년간 약 18조원을 투자해 국내 수소 생태계 조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일 SK인천석유화학에서 개최된 국무총리 주재 제 3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국내 수소 생태계 구축 계획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사업 실행에 착수했다.

SK는 국내 수소 사업 인프라 투자, 글로벌 기업과의 파트너십 등을 통해 수소 생산-유통-소비에 이르는 밸류체인(Value-chain)에서 글로벌 1위 수소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2단계 수소 생태계 조성 전략…2025년까지 청정수소 28만톤 생산


SK의 국내 수소 생태계 조성 전략은 크게 2단계로 진행된다. SK는 1단계로 2023년까지 인천시의 '바이오·부생 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 사업'과 연계해 부생수소 기반으로 세계 최대 규모인 액화 수소 3만톤을 공급한다. 2단계로 2025년까지 이산화탄소를 제거한 청정수소 25만톤을 보령LNG(액화천연가스)터미널 인근지역에서 추가로 생산한다.

1단계로 생산하는 액화수소 3만톤은 수소 승용차인 넥쏘 7만5000대가 동시에 지구 한바퀴(약 4만6520km)를 도는 데 필요한 양이다. 나무 1200만 그루를 심는 것과 동일한 탄소저감 효과가 있어 수도권 대기질 개선 등 환경적 측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2단계 25만톤을 추가 생산하면, SK는 국내에서 연간 총 28만톤의 친환경 수소를 생산·공급할 수 있다. 이러한 사업 경험과 역량을 활용해 중국·베트남 등 아시아 수소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SK는 국내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인천 지역을 포함해 총 20만9000명 고용유발 효과와 사회·경제적 편익 34조1000억원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건설·조선·자동차 제조업 분야는 물론, 연료전지·수소 생산 분야에서도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수소 생산-유통-판매 등 밸류체인 구축에 총 18.5조원 투자

SK그룹의 수소사업 추진회사인 SK E&S는 1단계 목표인 액화수소 3만톤 생산체제 달성을 위해 약 5000억원을 투자해 액화수소 생산기지를 건설한다. SK E&S는 인천시 서구 원창동 일대 SK인천석유화학단지 내 약 1.3만평의 부지를 매입해 연 3만톤 규모 수소 액화플랜트를 2023년까지 완공한다. 이 설비가 완공되면 SK인천석유화학으로부터 공급받은 부생수소를 고순도로 정제하고 액체 형태로 가공한 뒤 수도권에 공급하게 된다.

1단계 사업은 인천시 수소 클러스터 구축 사업의 한 축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수소 관련 신사업 발굴 △고부가가치 창출 △신규 고용 유발 △인구유입 효과 등 인천지역 경제에도 큰 보탬이 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 인천항, 산업단지의 수소 인프라 확충에도 중요한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SK E&S는 2025년까지 약 5조3000억원을 투자해 LNG로부터 친환경 수소를 생산하는 세계 최대 청정 수소 생산기지를 완공한다. 이산화탄소를 제거한 청정수소를 연간 25만톤 규모로 생산·공급한다는 목표다. 이산화탄소 포집·처리기술을 활용해 연간 25만톤 규모 청정 수소를 단일 생산기지에서 생산하는 계획은 SK E&S가 추진 중인 청정 수소 생산 계획이 현재까지 유일하다.


수소 충전소 및 연료전지발전소 건설 등 대규모 투자

SK는 액화 수소 공급과 더불어 친환경 수소의 유통 체계를 갖추어 나가는데도 적극적인 투자를 진행한다. SK는 2025년까지 전국에 수소충전소 100곳을 운영해 연간 8만톤 규모의 액화수소를 공급한다. 약 400메가와트(MW)규모의 연료전지발전소를 건설해 연간 20만톤의 수소를 전용 파이프라인을 통해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의 일환으로 SK는 서울시와도 △액화 수소 충전소 구축 △수소 차량 도입 확산 △수소 체험관 건립 등 수소경제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SK는 최근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한 미국 수소 시장 선도기업인 플러그파워와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인천 액화수소 사업 등도 추진 중이다. 국내 수소 경제 생태계 구축에 플러그 파워의 기술과 사업경험을 적극 활용하고 아시아 수소시장 공동진출을 위한 협력관계도 구체화해 나간다. SK는 지난 1월말 주식 추가 매수 옵션을 실행해 총 1조 8500억원(16억 달러)를 투자, 지분 약 10%를 확보한 바 있다.

SK 관계자는 "대규모 수소 인프라 등 민간투자 확대 및 글로벌 핵심기술 확보를 통해 국내 수소경제 로드맵 목표 달성을 지원할 것"이라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핵심 영역이자 꿈의 에너지로 평가받는 수소 시장에서 글로벌 리더십 확보를 위해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기반으로 탄탄한 사업구조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수소경제위원회 위원장인 정세균 국무총리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정애 환경부 장관, 박남춘 인천시장, 이재현 인천시 서구청장 등 정부·지자체 인사들이 참석했다. SK그룹측에서는 최태원 회장, 장동현 SK㈜ 사장, 추형욱 SK E&S 사장 겸 SK수소사업추진단장, 최윤석 SK 인천석유화학 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그룹측은 정의선 회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장재훈 현대차 사장,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 김세훈 현대차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 인사들은 SK의 수소 생태계 구축 전략을 듣고 액화수소 생산기지가 들어설 SK인천석유화학 내 부지를 둘러봤다.

최민경 기자 eyes0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