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06251 0142021030266506251 04 0401001 6.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670957000

사고 난 타이거 우즈 졸음운전 의혹 "커브에서 직진"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지난달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카운티에서 현지 교통 당국이 타이거 우즈의 사고 차량을 정리하고 있다.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지난달 23일(현지시간) 교통사고로 입원한 미국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사고 당시 졸음운전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전문가들은 그가 커브길에 진입하면서 차량의 방향을 바꾸려는 시도를 전혀 하지 않았다며 주의태만이나 졸음운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미 일간 USA투데이는 지난달 28일 보도에서 교통사고 전문가들을 인용해 우즈의 교통사고에 의문점이 많다고 전했다. 우즈는 23일 오전 7시 12분 무렵 현대 제네시스 GV80을 몰고 캘리포니아주 LA카운티의 란초 팔로스 베르데스 인근을 이동하던 중 전복 사고를 당했다. 사고 차량은 내리막 커브길에서 방향을 바꾸지 않고 중앙 분리대와 충돌했으며 약 122m를 구르다가 도로 밖 언덕에서 멈췄다. 우즈는 해당 사고로 오른쪽 다리 뻐가 부러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구조 당일 경찰에게 아무런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법원 감정인으로 활동하는 조너슨 체르너는 USA투데이를 통해 “사고 차량이 커브길에서 그대로 직진했는데 이는 전형적인 졸음운전 사고로 보인다”고 말했다. 체르너는 직접 사고 현장을 조사했다며 "우즈가 마치 의식이 없거나, 의학적 고통을 받았거나, 잠이 든 것처럼 도로를 빠져나갔고 그때까지 깨어나지 못했던 것 같다"며 "그 시점에 브레이크가 작동했다"고 분석했다. 현지 경찰은 사고 현장에 급브레이크 증거인 타이어 자국이 남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사고 재구성 전문가 펠릭스 리는 우즈가 몰았던 차량에 잠금 방지 브레이크가 장착돼 있었다며 "우즈가 브레이크를 밟았더라도 반드시 타이어 자국이 생기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동차의 속도는 큰 문제가 아니었으며 이번 사고는 주의태만과 관련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도로의 속도 제한은 시속 약 72km였다. 경찰은 우즈의 차량의 몇 km로 달렸는지 발표하지 않았다. 이번 사고를 조사한 국립생체역학연구소의 라미 하시시는 우즈가 사고 발생 시 매우 지연된 반응을 보였다면서도 그가 만약 과속을 했다면 다리 부상으로 끝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의혹에도 불구하고 경찰이 섣불리 사고를 마무리하려 한다고 우려했다.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카운티의 알렉스 빌라누에바 보안관은 25일 발표에서 우즈가 구조 당시 취해있지 않았고 사고 과정에서 다른 차량과 충돌하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고에 대한 어떤 혐의도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이건 사고이지 범죄가 아니다. 불행스럽게도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경찰이 차량 블랙박스와 우즈의 혈액 검사 결과도 확인하지 않고 사고라고 판단했다고 지적했다. 빌라누에바는 해당 지적에 대해 25일 발표가 단순히 예비조사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우즈는 지난 2017년 플로리다주에서도 약물에 취한 채 차량 운전석에서 졸다가 경찰에 적발된 사례가 있다.

#제네시스 #타이거우즈 #GV80 #타이거우즈사고 #졸음운전의혹 #타이거우즈졸음운전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