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06573 1132021030266506573 08 0801001 6.2.6-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671377000

한성숙 네이버 대표 "일본과 경영통합 시너지 기대"(종합)

글자크기

일본과 경영통합으로 SME 해외진출 등 발판 마련

CJ 및 빅히트와 협력 청사진...플랫폼 통합도 활발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 밋업에 참석한 한성숙 네이버 대표. /제공=네이버


[쿠키뉴스] 구현화 기자 = 한성숙 대표는 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인 '네이버 밋업'을 갖고 일본과의 경영통합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일본 법인에서 네이버의 대표적인 이커머스 플랫폼인 스마트스토어가 글로벌 시장에 이식되는 데 대한 협력을 지속할 것도 언급했다.

한 대표는 "전날 일본과의 경영통합이 발표된 대로 상반기 중 일본에 스마트스토어 플랫폼이 도입될 것"이라며 "저희가 하는 건 기술플랫폼으로서 네이버가 한국에서의 서비스를 하는 것처럼 일본의 Z홀딩스가 결정해 진행할 것인데, 새로운 모델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만약 스마트스토어가 일본에서도 자리잡게 된다면, 그 시너지로 동대문의 경쟁력 있는 사업자들이 글로벌로 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일본에서 어떤 상품들이 잘 통하게 될 것인지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제 사업은 현지에서 시장을 제일 잘 아는 Z홀딩스에서 운영한다"라며 "네이버가 성공적으로 만들어 놓은 사업모델을 해서 시장에 빠르게 안착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대표는 "저희가 왜 이런 부분들을 구분해서 일을 하느냐면, 한국 SME 특성과 일본 SME특성, 시장에서 어떤 것이 좋을 것인지는 현지팀이 알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1일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과 소프트뱅크의 자회사로 야후재팬을 운영하는 Z홀딩스가 경영을 통합한 신생 'Z홀딩스 그룹'(ZHD그룹)이 일본에서 출범한 바 있다. ZHD그룹은 전날 사업 전략 발표회를 통해 일본 내 커머스 사업 구상을 공개했다. 우선 온라인 창업 툴과 기술 경쟁력을 갖춘 스마트스토어를 상반기 내 일본에 출시할 계획이다.

한 대표는 일본과의 통합 경영과 관련해 Z홀딩스가 결정권이 있지만, 스마트스토어 등 네이버의 성공 사례를 벤치마킹할 것이라는 설명을 내놓은 것이다. 한 대표는 "야후는 검색플랫폼이기도 하고, 각자 사업자들도 있고 한데 잘 적용해 갈 것인가 하는 것들은 현재 상황과 사업자들 상황에 맞춰서 플랜을 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과의 경영 통합에 따라 네이버의 전 영역에 대한 글로벌 진출에 대한 청사진도 그렸다. 한 대표는 "어제(일본과의 경영통합)를 기점으로 국내사업과 글로벌 사업 구분이 무의미할 정도로 글로벌 과제들을 진행하게 될 것"이라며 "많은 부분 하고 있고 스마트스토어가 첫 사례"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각 사업 영역들이 어떻게 글로벌로 갈 것인지,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SME 사업파트너들이 어떻게 잘 진출할 것인지를 보고 있다"라며 "올해는 빅히트와 해서 위버스와 브이라이브의 경쟁력을 합쳐서 글로벌로 가는것도 중요하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 밋업에서 한성숙 대표. /제공=네이버


한 대표는 최근 CJ와의 물류협력 및 대한항공 등과의 협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한 대표는 "네이버 온라인플랫폼 경쟁력은 있지만 모든 영역에서 한다고 다 잘할 수 있지 않기 때문에, 오프라인 여러 영역에서 잘 하고 계신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다같이 협력하면 더 경쟁력 있는 모델이 나올 거라고 본다"고 최근 이어진 협력들을 소개했다. 최근 네이버는 엔터테인먼트 사업에서 빅히트와 손잡고 대한항공, 현대카드 등 다양한 협력을 시도하고 있다.

특히 CJ대한통운과의 협력에 대해 "대한통운과는 쇼핑 라이브중에 당일도착도 시험해보고 있고, 생필품 배송은 빠른배송과 내일도착 정도를 시도해보고 있다"라며 "신선물류는 또다른 것으로 프리미엄 형태도 풀어낸다든지 다양하게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OTT분야에서도 CJ와 협력하고 있다. 한 대표는 "이제 곧 티빙이 네이버멤버십에 반영된다. 멤버십에서 티빙이 갖고 있는 OTT서비스와 협력하는 것"이라며 "웹툰을 통해 영상화되는 부분도 있다. 네이버 웹툰 작품들이 영상화되고 진출되는 부분도 진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쿠팡과의 경쟁과 관련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40만 사업자인데 물류배송 펼칠 수 있는 게 다 다르다"라며 "저희의 경쟁력으로 만들어가는 방식도 있겠지만, 각자의 브랜드를 가지고 각자 스토어의 경쟁력을 확보해 가고 있다. 당장 쿠팡처럼 빠른배송을 전면 도입하거나 이런 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 대표는 내부의 인센티브를 둘러싼 노조와의 갈등이나 개발자 인력 이탈 등에 대해서도 소회를 밝혔다.

한 대표는 "약 3년 전에 장기적인 성장에 대한 보상방향들을 만든다는 회사의 보상전략을 정리하고 CEO레터나 간담회 등으로 소통해 왔는데, 재택이 길어지고 스킨십이 적어진 데 비해 신규입사자도 1900명이 넘어 소통이 부족했던 것 같다"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더 잦은 관계들을 맺을 수 있는 스킨십을 더 많이 갖는 게 답인 것 같다. 더 많이 의견을 듣고 지속적으로 회사에 대한 자리를 마련하고"라며 "특히 글로벌 관련 사업을 많이 하게 되면서 올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일해야 하는 굉장히 많은 직원들이 있기 때문에 직원들이 걱정없이 일하는 데 더 노력을 기울여가겠다"고 덧붙였다.

한 대표는 개발자 인력 이탈 우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가장 최근 걱정하는 일이 뭐냐고 하면 개발자를 확보하는 일이라고 말씀드렸던 것 같다"라며 "어떻게 하면 좋은 개발자를 확보할지 노력해왔고. 기존의 경쟁력들을 강화하고, 동료들과 함께하는 것과, 글로벌을 잘 넣어서 새로운 경험을 하는 구조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래의 성장도 나눌 수 있는 보상방안들도 추가로 계속 고민하고 있다. 좋은 개발자들이 네이버로 와서 일하는 데 부족함이 없는 그런 제도들을 만드는 데 더 고민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kuh@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