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08664 0582021030266508664 06 0602001 6.2.6-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674900000 popular

이봉주, ‘원인불명’ 허리 부상으로 1년째 투병…“약 없으면 잠 못자”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전 마라토너 이봉주의 안타까운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달 28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이봉주의 근황을 담은 예고편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 이봉주는 허리를 굽힌 채 힘겹게 걸음을 옮기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봉주는 “갑자기 작년 1월부터 약을 안 먹으면 잠을 잘 수가 없다”라며 “원인을 알고 파악하면 고칠 수 있는데 원인이 안 나온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봉주는 휠체어를 타는가 하면, 아내의 부축을 받으며 등산하는 등 재활치료를 시도하고 있었다. 이봉주의 어머니는 “(이봉주가) 허리가 구부러져서 지팡이를 짚고 다녔다”며 “그게 엄마 걱정이지 다른 거 걱정은 없어”라고 토로했다. 이어 이봉주는 “소원이 1시간이라도 제대로 뛰어봤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이봉주는 지난해 1월 JTBC ‘뭉쳐야 찬다’ 사이판 전지훈련 촬영 중 타이어 끌기 훈련을 하다가 통증을 호소했고, 이후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당시 소속사 측은 “허리 외상이 아니라 신경조직계통 질환”이라며, 2년 전에도 관련 질환으로 진단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리고 지난 18일 양준혁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봉주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공개된 사진 속 이봉주는 허리가 다소 굽은 모습이라 대중들의 걱정을 샀다. 이봉주는 소속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조금씩 전조 현상이 일어났고 그때 내가 몸에 대해 신경을 썼어야 했다”며 “원인을 못 찾으니까 치료가 늦어지고 있다. 말초신경에 문제가 있는 건지 뇌 쪽에 문제가 있는 건지 알 수가 없다”고 전하기도 했다.

사진=‘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