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09972 0022021030266509972 02 0201001 6.2.6-RELEASE 2 중앙일보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614678344000

오후 6시까지 코로나 355명 확진…내일 400명대 예상

글자크기
중앙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다시 시작된 2일 세종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방문한 시민들을 분주히 검사하고 있다.김성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일에도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55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253명보다 102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04명(85.6%), 비수도권이 51명(14.4%)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90명, 서울 94명, 인천 20명, 충북 18명, 부산 6명, 경북 5명, 대구·강원 각 4명, 경남·전북 각 3명, 대전·충남·제주 각 2명, 광주·울산 각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전남과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이달 24일부터 이날까지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며 급격한 증가세도, 뚜렷한 감소세도 나타내지 않았다.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40명→395명→388명→415명→355명→355명→344명을 기록하며 일평균 385명꼴로 나왔다.

이 중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363명으로, 2단계(전국 300명 초과) 범위를 유지했다. 다만 이날 경기 동두천시와 충북 진천군 육류가공업체 등에서 대규모 집단감염 사례가 확인되면서 확진자 수가 늘고, 이에 따라 1주간 통계치도 다시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