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3041 0562021030366513041 02 0201001 6.2.6-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04400000

“우리 아빠가 누군줄 알고∼” KTX 햄버거 진상녀… “일반적인 가정이니 찾지 말아달라”

글자크기

“아빠 난데, 내가 빵 좀 먹었다고 어떤 XXX이 나한테 뭐라 그래” / “자기가 꿀리고 뭐라도 뒤처지고 열등하고 쥐뿔도 없으니까” / “그냥 일반적인 가정, 찾지 말아달라”… 욕설 후 온라인 공간서 논란 되자 사과 의향 밝혀

세계일보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달리는 KTX의 밀폐된 실내공간에서 홀로 패스트푸드 햄버거를 먹던 한 여성이 다른 승객들로부터 항의를 받자, “우리 아빠가 누군데”라고 윽박지르는 일이 발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열차 내 음식물 취식이 금지된 상황 속 벌어진 일이어서 공분을 샀다.

지난달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KTX 햄버거 진상녀’란 제목으로 열차 객실 내에서 햄버거를 먹는 여성 승객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지나가던 승무원이 여기서 드시면 안 된다고 마스크를 올리라고 했더니 들은 척도 안 했다”며 “좀 지나서는 이 여자가 아예 마스크를 벗고 햄버거를 먹었다”고 설명했다.

옆에 앉아있던 승객 역시 힘들었는지 자리를 피했고 글쓴이가 “죄송하지만 드실 거면 나가서 통로에서 드시라”고 말하자 여성 승객은 오히려 화를 냈다.

그는 “내가 여기서 먹든 말든 네가 무슨 상관이냐. 너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 줄 알고 그러냐. 너 같은 거 가만 안 둔다”며 오히려 작성자의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심지어 이 승객은 자신의 부모에게 전화를 걸어 큰 소리로 “아빠 난데, 내가 빵 좀 먹었다고 어떤 XXX이 나한테 뭐라 그래”라며 “전화를 하건 말건 자기가 거슬리면 귀를 닫든지. 자기가 꿀리고 뭐라도 뒤처지고 열등하고 쥐뿔도 없으니까”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영상에는 ‘모든 고객의 안전을 위해 열차 내 음식물 섭취를 금지해 달라’·‘통화가 필요한 고객은 객실 밖 통로를 이용해 달라’는 안내방송이 나오고 있었지만 해당 승객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코레일 측은 지난달 28일 동대구역을 출발해 서울로 향하는 KTX 안에서 벌어진 사건을 확인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승무원이 현장에 갔을 때는 음식을 먹고 있지 않았고 재차 음식물을 먹으면 안 된다고 강하게 얘기했다고 한다”며 “승무원이 두 번의 계도와 경고 조치를 했다”고 전했다. 온라인 공간서 화제가 된 만큼 고발 조치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열차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위반하면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방역수칙을 지켜달라는 승무원의 지시를 거부할 경우에도 강제 하차 등 조처가 내려질 수 있다.

세계일보

동대구역 통과하는 KTX. 본 기사 내용과 무관. 연합뉴스


◆온라인 공간서 화제 된 후… 여성, 반성의 뜻 밝혀와

그런데 논란이 된 ‘보배드림’ 글은 2일 ‘KTX 햄버거 진상녀---그 이후 글 (아버지 안 찾으셔도 돼요)’라는 제목으로 수정됐다.

글쓴이는 “결론부터 말씀 드리자면 보배드림을 통해 어떤 분이 쪽지를 주셨고 그 여자분이 누군지 알게 됐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하고 카카오톡 아이디까지 알아내서 고심 끝에 오늘 오전에 문자를 보냈다”라고 밝혔다.

그는 “결론은 그냥 일반적인 가정의 아가씨로 추정된다. 아버지가 누구인지 이제 궁금하지 않을 정도로 정체가 확인됐다”고 했다.

이어 “처음부터 저는 이런 비상식적인 일에 분노했던 거지. 그분을 상대로 뭐 어찌해볼 생각은 아니었다. 사과할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썼다.

글쓴이는 “저보다 15살 어린 아가씨고 어제 뉴스 방송 후 일이 커졌기 때문에 본인도 겁을 먹고 있더라”면서 “오늘 안에 진심이 담긴 사과를 요청했다.(그날 저에 대해 발언한 모욕적인 발언 등등) 그렇지 않을 경우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한다고 했다”고 했다.

글쓴이는 “다행히 그날 행동에 대해 반성을 하고 있다고 재차 죄송하다고 하더라. 본인으로 인해 피해를 받았던 열차 내 다른 분들께도 죄송하고 그날 행동은 본인의 신경과민상태에서 빚어진 일이라고 덧붙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정도로 이슈가 되었으면 본인도 이제 조심할 거고, 저는 이 정도면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그저 이번 일을 계기로 인격을 조금 더 갖추고 겸손하게 살기 바랄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저는 그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국에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사는 사람들이 바보 취급받지 않고 공공질서를 지키지 않거나 사람의 존엄성을 무시하고 비정상적인 행동을 하는 사람에게는 언제든지 여론의 뭇매를 맞을 수 있다는 걸 이번 일을 통해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