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3526 0372021030366513526 03 0304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14654000

“16년 연속 1위 굳히기” 삼성전자, 네오 QLED 등 2021년형 TV 신제품 라인업 공개

글자크기

삼성전자 ‘언박스 앤 디스커버리’서 공개

네오 QLED 최고 1930만원, 마이크로 LED 76형 출시 예고

“TV 제품 친환경·접근성 확대”

헤럴드경제

Neo QLED 제품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삼성전자가 2일(미국 현지시간) ‘언박스 앤 디스커버리’(Unbox & Discover) 온라인 행사에서 2021년 TV 신제품 라인업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미니 LED TV인 ‘네오(Neo) QLED’를 비롯해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이 적용된 마이크로 LED TV, 라이프스타일 TV 등 신제품 라인업을 ‘스크린 포 올’(모두를 위한 스크린) 비전 아래 소개했다.

229만원부터 1930만원까지 삼성전자의 첫 미니 LED TV인 네오 QLED는 8K, 4K 해상도에 모델 크기도 85형부터 50형까지 다양화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국내 기준으로 8K 라인업은 사양에 따라 2개 시리즈, 3개 사이즈(85·75·65형)로, 4K는 2개 시리즈, 5개 사이즈(85·75·65·55·50형)로 출시된다.

네오 QLED는 종전 크기 대비 40분의 1로 작아진(높이 기준) ‘퀀텀 미니 LED’를 광원으로 적용한 제품이다. 빛의 밝기를 4096단계(12비트)로 제어해 업계 최고 수준의 명암비와 블랙 디테일을 구현하고, 딥러닝을 통한 16개 신경망 기반 제어로 어떤 화질의 영상에도 8K와 4K 화질로 각각 최적화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네오 QLED는 최신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해 강화된 게임·스마트 기능과 인공지능(AI) 기반 사운드 혁신, 15㎜ 두께의 세련된 디자인이 적용됐다고 삼성전자 측은 밝혔다.

네오 QLED 신제품은 한국 시장에 3일 출시되며, 8K 제품 가격은 85형 1380만∼1930만원, 75형 889만~1380만원, 65형 589만원 등이다. 4K 제품은 229만~959만원으로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네오 QLED 출시를 기념해 이달까지 국내 전국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75형 이상 제품을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리프’(The Serif) 43형 또는 2021년형 프리미엄 사운드바를 증정하는 등 이벤트도 진행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마이크로 LED 기술이 적용된 ‘마이크로 LED’ 110형을 공개한데 이어 이번 행사에서 99형, 88형을 새롭게 선보였다. 마이크로 LED TV 99형은 110형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 출시되고, 88형은 연내 도입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추가로 76형 출시 계획도 발표하면서 마이크로 LED 시장을 본격적으로 만들어 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를 사용하는 마이크로 LED TV는 각 소자가 빛과 색 모두 스스로 내는 유일한 제품으로, ‘CES 2021’에서 최고 혁신상을 받기도 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더 프레임’(The Frame), ‘더 세리프’(The Serif), ‘더 세로’(The Sero) 등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라이프스타일 TV 신제품도 공개됐다.

가장 인기가 있는 액자형 TV 더 프레임 2021년형 신제품은 실제 그림 액자와 더가깝게 보이도록 기존 대비 두께를 절반 가까이 줄여 24.9㎜를 구현했고, 용량도 기존 500메가에서 6기가로 대폭 늘렸다. 더 프레임 신제품은 한국 시장에서 32·55·65·75형의 4가지 사이즈로 이달부터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미니 LED를 적용한 게이밍 모니터도 처음으로 공개했다. 프리미엄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G9(49형) 2021년형은 퀀텀 미니 LED와 퀀텀 매트릭스 기술이 적용돼 화질을 강화했고 240Hz 주사율, 1ms(밀리초) 응답속도 등 최상급 게이밍 사양을 구현했다.
헤럴드경제

삼성전자가 2일(미국 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한 'Unbox & Discover' 행사에서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두를 위한 스크린’이라는 사업 비전 아래 삼성전자는 TV 신제품에서 친환경 정책을 강화하고 영상 시청 환경에 대한 접근성도 높였다.

삼성전자는 TV 생산 과정에서 탄소 저감과 자원 순환 등 친환경 정책을 확대하고, 청각이 불편한 소비자들을 위한 자동 수어 확대 기능, 시각이 불편한 색각 이상자들을 위한 색 보정 앱 등 접근성 기능들을 신제품에 대거 적용했다고 밝혔다.

배송 후 버려지는 포장재를 재활용하는 ‘에코 패키지’를 전체 TV 제품으로 확대하고, 태양광·실내조명으로 충전하는 친환경 리모컨 도입과 재생 소재 사용을 통한온실가스 저감 등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작년 한 해 수많은 소비자들이 삼성 제품을 믿고 사랑해 주신 덕분에 글로벌 TV 시장에서 15년 연속 1위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올해도 혁신 기술과 소비자 중심 제품으로 TV의 가치를 새롭게 창출하고 친환경·접근성을 지속해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bigroot@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