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4438 0142021030366514438 08 0803001 6.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59621382 false true false false 1614722192000

구형 이용하는 책임? No! 1년된 아이폰 화재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출처=7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호주에서 아이폰이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일(현지시간) 호주 방송인 '7뉴스'는 멜버른에 사는 과학자 로버트 드 로즈의 주머니에서 아이폰이 폭발하면서 2도 화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드 로즈는 사무실에 앉아 있다가 주머니에서 삐걱 거리는 소리가 들렸고 곧 다리에 통증을 느꼈다.

그는 7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희미한 '펑' 소리가 들리고 뒤이어 소름이 돋았고 오른쪽 다리에 심한 통증을 느꼈다"라며 "즉시 뛰쳐 나와 그것이 전화기라는 것을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곧장 주머니에서 꺼내 검은 연기가 나오는 것을 발견했고 이 사고로 드 로즈는 허벅지에 2도 화상을 입었다.

폭발한 전화기는 아이폰X로 사고 당시였던 2019년 고작 1년여 사용한 게 전부였다.

드 로즈는 "사방에 재가 있었고 피부가 벗겨졌다"고 회상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출처=7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드 로즈는 이 문제를 애플에 직접 신고 했지만 아무런 응답을 받지 못했다. 지난해 국내에서도 한 소비자가 애플의 최신 맥 운영체제(OS) '빅서' 업데이트 이후 맥북 프로가 먹통이 되는 벽돌 현상을 겪고 애플스토어에 수리를 요구했다가 '구형 제품을 쓴 소비자 책임'이라는 응대를 받았을 정도로 애플의 AS 정책은 까다롭기로 유명한데 호주도 상황이 다르지 않았던 것.

파이낸셜뉴스

이미지출처=클리앙 커뮤니티(id: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장치를 소유 한 수백만 명의 사람들에게 위험에 대해 경고하기 위해 드 로즈는 보상을 받기로 결정했다. 이 사건을 맡은 토니 카폰 변호사는 애플 워치가 과열 된 후 손목에 화상을 입은 남성도 변호하고 있다. '7뉴스'는 카운티 법원에 두 건의 소송이 제기됐으며 애플도 이에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망했다.

애플 대변인은 '7뉴스'에 "회사가 고객의 안전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며 두 가지 불만 사항이 조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라고 전했다.

이외에도 미국에서 iOS 12.1 업데이트 도중 아이폰X가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으며 국내에서도 지난해 충전 중이던 아이폰 6s에 불이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아이폰 6 시리즈를 쓰다가 불이 붙었다는 소비자 신고는 2016년 중국에서도 잇따라 제기됐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출처=7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빅서게이트 #아이폰X화재 #아이폰폭발 #아이폰화상 #애플소송 #애플워치화재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