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21776 0242021030366521776 02 0201001 6.2.6-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36531000

지수, 학폭→男 성폭행 의혹 "성관계 영상 돌려봐" 소속사 "확인 중"

글자크기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배우 지수(본명 김지수)가 학교 폭력(학폭)에 이어 성범죄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배우 지수는 학폭 가해자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데일리

배우 지수. (사진=KBS, 온라인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쓴이 A씨는 지난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지수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히며 “(지수는) 지금 착한 척 그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티비(TV)에 나오고 있으나,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폭로했다.

이 게시물 댓글에는 지수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피해자들의 폭로가 이어졌다. 특히 이 가운데 지수가 성폭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이목을 모은다.

네티즌 B씨는 “김지수랑 같은 반 생활한 사람이다. 지금까지 많은 피해 제보가 줄줄이 올라왔지만 이것보다 훨씬 감추어 진게 많은 놈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김지수 무리가 저지른 악행을 보면 진짜 깡패와 다름없다. 폭력, 욕설, 폭언, 흡연은 기본이였고, 버스카드나 여러 물품을 갈취하거나 훼손시키고, 여러가지 옷(사복)을 피해자들에게 비싸게 강매를 하는 경우도 봤고, 버스나 급식실에서 몰래 교복에 침을 뱉는 경우, 심지어는 ‘성관계를 하고 X렸다’하는 말도 자랑인 듯 귀에 못이 박히도록 하고 다녔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리고 성관계 대상이었던 여자에 대해서 이제 나도 소개해 달라는 둥, 여러 희롱 섞인 말도 그 무리에서 했다”고 덧붙였다.

네티즌 C씨는 자신이 지수와 중, 고등학교를 함께 다녔다고 했다. 그는 “고등학교 때는 뒷문으로 자기 등교하는 거 길 막았다고 쌍욕하고, 급식실 아줌마한테 개기는 것은 물론 수없이 많다”며 “얘는 여자관계도 엄청 더럽다. 화장실에서 중학생 여자애랑 성관계한 거 찍은 것 자기들끼리 돌려보면서 희희덕댔다. 본인은 이걸 본다면 잘 알 것”이라고 주장했다.

네티즌 D씨는 “지수와 중학교 동창이다. 성폭행도 일삼았다”라고 했다. 이 글에 다른 네티즌들은 “남자애들한테 자X 시키고, 그 사람한테 얼굴에다 XX까지 했던 미친X다. 나중에 법적 대응 가게 된다면, 그 친구랑 통화하면서 녹음한 자료도 있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동창생이라는 다른 네티즌도 “남자한테도 성폭행했다”고 전해 충격을 줬다.

이외에도 학폭 피해 사례들이 우후죽순으로 올라오고 있다. 지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사실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온달 배역으로 출연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