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23670 0512021030366523670 01 0102001 6.2.6-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38527000

윤석열 경고 하루 만에 또 인터뷰…靑, 절제 속 부글부글

글자크기

靑 "차분히 의견개진" 경고에도 尹 연이틀 인터뷰

대검 "공식 인터뷰 아냐" 부인…靑, 입장 없이 예의주시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 /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청와대는 우회적 경고에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틀째 여당의 검찰개혁에 비판적 목소리를 내자 관련 사안에 대한 추가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전날(2일)에 이어 연이틀 언론에 검찰의 직접 수사 폐지와 관련해 반대 목소리를 냈다.

윤 총장은 3일 중앙일보의 인터뷰 기사에서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신설을 통해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박탈)을 하려는 여권의 시도에 대해 "검찰총장 밑에서 검사를 다 빼도 좋다. 그러나 부패범죄에 대한 역량은 수사·기소를 융합해 지켜내야 한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어 여권을 향해 "나를 내쫓고 싶을 수 있다"며 "다만 내가 밉다고 해서 국민들의 안전과 이익을 인질 삼아서는 안 된다"고 일갈했다.

윤 총장은 전날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것(검찰 수사권의 완전한 폐지)은 검찰을 흔드는 정도가 아니라 폐지하려는 시도"라면서 "나는 어떤 일을 맡든 늘 직을 걸고 해 왔지 직을 위해 타협한 적은 없다"라며 "직을 걸고 막을 수 있다면야 100번이라도 걸겠다"고 밝혔다.

여권을 향해서도 "검찰이 밉고 검찰총장이 미워서 추진되는 일을 무슨 재주로 대응하겠나"라며 "검찰이 필요하다면 국회에 가서 설명을 하기도 하지만 국회와 접촉면을 넓힌다고 해서 막을 수 있는 일도 아니다. 그렇게 해서 될 일이었다면 여기까지 오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발(發) 이슈에 개입을 최소화해왔던 청와대는 전날 오전까지 무대응 방침을 전환해 오후 입을 열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국회가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들의 의견을 두루 종합해서 입법권을 행사할 것"이라며 "검찰은 국회를 존중해 정해진 절차에 따라 차분히 의견을 개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논의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현직 검찰총장이 공개적으로 입장을 낸 것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내며 우회적으로 경고한 것이다.

그럼에도 윤 총장이 또다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하게 메시지를 던진 상황이다.

대검찰청은 3일 대변인을 통해 "전일자 국민일보 취재에 대한 보완설명 차원에서 중앙일보 기자의 질문에 총장이 답변한 내용"이라며 "총장이 공식적인 전화인터뷰를 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공식 인터뷰를 두 차례 하면서 연이틀 메시지를 낸 것은 아니라는 취지다.

청와대는 윤 총장의 두 번째 언론 인터뷰에 대해 또다시 입장을 내지는 않을 방침이지만 불쾌감을 숨기지 않고 있다.

청와대를 대신해 행정부를 총괄하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강한 목소리로 질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총장이 검찰 관련한 입법을 국회에 이야기하는 게 옳지, 일간지에다가 말하는 게 행정가의 태도인가"라며 "마치 정치인 같다"고 질타했다.

이어 SNS를 통해서도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라며 "정말 자신의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 상황을 엄중하게 주시할 것"이라며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겠다"고 직접 경고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해 간담회를 연다. 대구고검은 윤 총장이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를 하다가 좌천된 곳이다. 이 자리에서 중수청과 관련해 언급이 나올 전망이다.

청와대의 경고에도 윤 총장이 세 번째 메시지가 나올 경우 청와대가 또다시 입장을 낼 가능성이 있다.
silverpap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