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26265 0012021030366526265 01 0101001 6.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42500000

박영선 “전국민 재난지원금 소비진작 효과···지금 필요하다면 해야”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3일 서울 용산구 용문전통시장을 찾아 반재선 용문시장 상인회장과 함께 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61)이 3일 “지금 전국민 재난지원금이 필요하다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서울 용산구 용문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국민 재난지원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는 질문에 “전국민 재난지원금이 소비 진작에는 상당한 효과가 있다는 것은 입증됐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지난해 전국민 재난지원금이 지원됐을 때는 소상공인 매출이 (평소의) 60% 이하로 내려갔던 시점”이라며 “그게 다시 마중물 효과가 돼서 지난해 6월에는 대한민국 동행세일과 함께 (매출이) 105%까지 회복됐다”고 효과를 설명했다.

다만 박 후보는 현재 소상공인들의 피해 수준 등을 감안해 전국민 재난지원금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박 후보는 “빅데이터를 보고 분석하고 모니터링해서 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용문시장에서 소상공인들과 가진 간담회에서도 ‘보편적 지원으로 경제가 살아나게끔 각별히 신경써달라’는 제안에 “지금 현재 제 감으로는 80~85% 정도의 매출이 유지되고 있지 않을까 싶다”며 “75% 밑으로 떨어지면 그때부터 모니터링을 해서 소비 진작의 선순환 효과가 있을 수 있도록 한번 보겠다”고 답했다.

4차 재난지원금을 포함해 총 19조5000억원 규모로 전날 국무회의를 통과한 1차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 박 후보는 “대대적 지원”을 강조했다. 박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연말과 설 대목에 코로나19 때문에 정부에서 집합금지와 영업금지 제한을 했기에 추가로 소상공인분들께 대대적으로 지원을 해야할 때”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그러면서 “지금 보릿고개를 넘기면 그 다음에 소상공인들이 조금 한숨을 돌릴 수 있다”며 “또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소상공인을 도와드려야 하는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회의 추경안 심사 과정에서 적극적인 지원책 마련을 주문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 후보의 이날 용문시장 방문은 중기부 장관 경험을 토대로 ‘민생 시장’ 이미지를 강화하는 차원의 행보로 풀이된다. 용문시장은 박 후보가 장관 시절 중기부의 ‘문화관광형 시장 육성 사업’에 선정된 전통시장이다.



경향신문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3일 서울 용산구 용문전통시장을 찾아 중소벤처기업부 용문시장 백년가게로 선정된 창성옥 음식점 사장과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후보는 열린민주당을 중심으로 강하게 제기되는 범여권 단일화 논의에는 “전부 당에서 결정하고 있다” “모든 것을 당에 일임했다”며 선을 그었다. 전날 김진애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국회의원직 사퇴’ 배수진을 치며 민주당에 후보등록 마감일인 18일까지 “성실한 단일화 과정”을 거치자고 요구한 바 있다.

범여권 단일화 논의에 거리를 두는 박 후보의 발언은 단일화 과정에서 벌어지는 불필요한 논란에 휘말리지 않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박 후보 단일대오로 범여권을 결집시켜 선거에 집중한다는 민주당의 방침은 김 후보의 ‘배수진’ 전략으로 다소 차질을 빚게 됐다는 분석이 나오는 상황이다. 민생 시장 이미지를 앞세우며 ‘21분 콤팩트 도시’로 상징되는 정책과 공약 알리기에 집중한다는 것이 박 후보 측 구상이다.

박 후보가 범여권 단일화에 거리두기를 넘어 무관심으로 일관하는 모습도 감지된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제가 (단일화) 룰에는 별로 신경을 안쓴다” “룰들을 솔직히 잘 모른다”고 말했다. ‘신경 안써도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인가’라는 질문에 “그런 것보다는 시대의 흐름이 있는 것 같다”며 “11년전 박원순 시장하고 단일화할 때도 저는 룰을 잘 몰랐고 관심이 없었다”고 답했다.

여당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갈등을 빚고 있는 ‘중대범죄수사청 입법 추진’에 대해 박 후보는 “조금 더 들여다봐야 할 것 같다”며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앞서 박 후보는 국회의원 시절 검찰개혁 성과를 강조하며 자신이 ‘민주당다운 후보’임을 강조한 바 있다. 박 후보는 “수사·기소권이 궁극적으로 분리돼야 한다는 원칙은 맞다”며 “뭐든지 단계적으로 접근하는 게 맞긴 하다. 그러나 상황을 좀 더 보고 말씀드리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과거 검찰개혁 성과를 강조하면서도 현재 검찰개혁 현안에 직접 목소리를 내지 않는 것은, 해당 이슈가 ‘민생’으로 수렴되는 서울시장 선거의 핵심 화두와 다소 빗겨나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박광연 기자 lightyear@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돌아온 광장, 제주도 ‘일호’의 변신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