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26626 0112021030366526626 04 0401001 6.2.6-RELEASE 11 머니투데이 64087791 false true true false 1614743760000

美 카톨릭교구들 "낙태된 태아 세포로 만든 J&J 백신… 맞지 말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현지B 기자]

머니투데이

존슨앤존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진=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세인트루이스와 뉴올리언스 교구가 가톨릭 신자들에게 존슨앤존슨(J&J)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사용하지 말라고 호소했다.

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세인트루이스와 뉴올리언스 교구의 대주교는 미국 보건당국의 사용승인을 받은 존슨앤존슨의 백신이 도덕적으로 옳지 않다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J&J의 백신이 낙태된 태아에서 유도한 세포주를 사용해 생산됐기 때문에 비도적이라는 지적이다.

세인트루이스 교구는 "가톨릭 신자는 가능한 한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찾기 노력하고 J&J 백신을 피하기를 권한다"며 "J&J 백신을 대체할 다른 백신이 없다면 양심에 따라 J&J 백신을 맞아도 좋다"고 말했다.

뉴올리언스 교구 또 "백신을 맞는 것은 개인의 양심에 따른 판단"이라며 "J&J 백신을 맞지 말라고까지는 권할 수 않겠지만 가능하다면 모더나나 화이자의 백신을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난 1월에 낸 성명에서부터 모더나와 화이자는 백신 시험을 위해 낙태와 연관된 세포주를 활용하긴 했지만 개발과 생산에서는 이 세포주를 쓰지 않았다고 밝혔다.

따라서 백신의 종류를 선택할 수 있는 상황이라면 존슨앤존슨 백신보다 모더나나 화이자의 백신을 선택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J&J는 2일 해명을 내놓았다. 이들은 해당 주장을 정면으로 부정하지는 않으면서도 "우리가 생산하는 백신에 태아의 조직이 포함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AP통신에 따르면 J&J의 백신은 감기 바이러스의 일종인 아데노바이러스를 무한증식세포주로 배양한 뒤 이를 추출해 정제하는 방식으로 생산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아울러, 매체는 수십년 전에는 태아의 조직을 이용해 만든 여러 종류의 세포주가 의약품 제조에 널리 사용됐지만 현재는 복제된 세포주가 쓰인다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교황청 내 신앙 감시 기구인 신앙교리회(Congregation for the Doctrine of the Faith)는 "연구와 생산 과정에서 낙태된 태아의 세포주가 사용된 코로나19 백신을 받아들이는 것은 도덕적으로 수용할 수 있다"고 결론내렸다.

이어 "전염병을 막거나 예방할 다른 수단들이 없으면 공익을 위해, 특히 연약하고 열악한 환경에 놓인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백신 접종이 권고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신앙교리회는 사람들이 양심상의 이유로 접종을 거부할 권리가 있다면서도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서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과 캐나다의 낙태 반대 단체와 가톨릭 지도자들은 줄곧 코로나 백신의 세포주 기원에 대해 윤리적 문제를 제기해왔다.

지난 6월 미국 가톨릭 주교회의는 트럼프 행정부에 낙태와 연관된 세포주를 사용하지 않는 백신 개발을 촉구하는 서한을 제출하기도 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윤리적으로 생산되는 백신을 선택하는 건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미국인들은 이 치명적인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 접종을 받는 것과 양심적 문제 사이에서 선택하도록 강요돼선 안된다"고 밝혔다.

김현지B 기자 localb12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