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26688 1082021030366526688 05 0506003 6.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14744000000

손흥민-구영회, 두 스타의 만남… “런던에서 만나”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두 한국인 스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구영회(애틀란타 팰컨스)가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토트넘은 2(한국 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과 구영회가 온라인으로 화상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공개했다.

손흥민은 축구, 구영회는 미식축구 선수로 종목은 다르지만, 공통분모가 있다. 둘 다 자기 분야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쳐 인정받고 있다.

2010년 함부르크에서 프로 데뷔에 성공한 손흥민은 성공 가도를 달렸다. 3시즌 간 함부르크에서 활약한 뒤 레버쿠젠으로 적을 옮겼다. 한층 기량이 농익은 손흥민은 레버쿠젠에서도 훨훨 날았다. 2시즌 연속 리그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토트넘 홋스퍼 유니폼을 입으며 잉글랜드 무대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첫 시즌은 쉽지 않았다. 리그 28경기 출전 중 15경기를 교체로 나섰고, 4골을 넣는 데 그쳤다. 하지만 그의 도전은 계속됐고 2번째 시즌부터 팀 내 주전 공격수로 발돋움했다.

꾸준히 두 자릿수 골을 신고한 손흥민은 올 시즌 기량이 만개했다. 빠른 발, 마무리 능력 등 장점을 극대화했다. 리그 25경기에 출전해 138도움을 올리며 공격 포인트 부문 3위를 질주 중이다. 그야말로 월드 클래스 반열에 올랐다.
엑스포츠뉴스


구영회는 초등학교 6학년 때 미국에 이민을 떠난 뒤 미식축구에 입문했다. 2017년 로스앤젤레스 차저스에 입단하며 한국인 최초 미국프로풋볼(NFL) 무대를 밟았다. 하지만 그해 10월 방출당했다.

이후 20192월 출범한 미국 신생 풋볼리그인 AAF에서 애틀란타 레전드 소속으로 활약했고 201910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와 프랙티스 스쿼드(연습생) 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다시 한번 방출의 시련을 맛봤다.

그러나 구영회에게 포기는 없었다. 트라이아웃에 다시 참가했고 201910월 애틀랜타 팰컨스와 계약에 성공해 NFL에 재입성했다. 구영회는 지난 시즌 애틀랜타에서 23개의 필드골을 성공하며 생애 첫 프로볼(올스타전)에 선발되는 영예를 안았다.

손흥민과 구영회는 소속팀에서 7번을 달고 뛴단 공통점이 있다. 더불어 부단히 노력해 각 분야에서 최고 선수가 된 만큼 대화도 술술 통했다.
엑스포츠뉴스


구영회는 한국엔 미식축구팀이 거의 없어서 어릴 땐 축구선수가 될 줄 알았다"미국에 이민 와 친구를 사귀려고 미식축구를 시작했는데 완전히 빠져들었고, 축구보다 더 좋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운 좋게 조지아 서던 대학교에서 장학금을 받고 진학한 뒤 NFL 무대에 들어가기 위해 모든 에너지를 쏟아부으면서 기회를 쥐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손흥민은 난 약간 다른 스토리를 가지고 있다. 이미 축구를 시작했고, 꿈이 EPL 무대에서 뛰는 것이었다“U-15 대표팀에 있을 때 독일에서 온 스카우트가 나를 뽑아주면서 독일 무대에서 축구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며 입을 뗐다.

어린 시절, 타지 생활이 마냥 쉽지만은 않았다고 고백했다. 손흥민은 어린 나이에 고국을 떠나 생활하는 건 쉽지 않았다. 하지만 박지성과 다른 선수들이 이미 유럽에서 뛰고 있었고 그것이 나의 꿈이었다. 이제 토트넘에서 꿈을 이뤘다며 웃었다.

대화를 나누던 구영회는 손흥민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구영회는 어릴 땐 박지성이 뛰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이었다하지만 지금은 토트넘의 팬이다. 손흥민이 있어서라고 했다. 이어 “FIFA 게임 팀도 토트넘이다. 손흥민의 엄청난 팬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구영회의 고백에 웃어 보였다.

지난해 구영회의 소속팀인 애틀랜타 팰컨스의 경기가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치러질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구영회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경기를 할 기회가 있었다. 하지만 코로나19 때문에 하지 못했다. 꼭 다시 경기가 잡혀 런던에 가길 바란다고 했다.

이에 손흥민은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은 세계 최고 경기장 중 하나다. 일정이 다시 잡혀 런던에서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토트넘 홋스퍼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