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27595 0372021030366527595 03 0306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46049000

5명 사상 평택 물류창고 사고 원인은 ‘부실시공’

글자크기

국토부 조사위, 평택 물류센터 사고 조사 결과 발표

갭 콘크리트 시공·무수축 모르타르 주입 빠져

정부, 시공·감리업체 형사처벌·행정처분 추진 계획

헤럴드경제

시공계획 및 부실시공 사항 [국토교통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3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지난해 12월 평택 물류창고 건설현장 붕괴 사고의 원인이 ‘부실 시공’으로 드러났다.

국토교통부 평택시 구조물 붕괴사고 건설사고조사위원회는 3일 평택시 물류센터 구조물 붕괴사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작년 12월 20일 평택 물류센터 자동차 진입 램프의 5층 천장 콘크리트 상판이 무너지면서 상판 위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5명이 추락해 3명이 숨지고 2명은 중상을 입었다.

사고는 콘크리트 보와 기둥의 연결 부분을 고정하는 데 필요한 갭(Gap) 콘크리트 시공이 이뤄지지 않아 접합부 결합력이 부족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결합 부위에는 철근과 콘크리트 사이의 공간을 메꾸기 위해 무수축 모르타르를 주입해야 했으나 이 시공도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상태에서 슬래브 타설 작업을 위해 철근 작업 시 설치했던 전도방지용 철근을 절단하고 너트를 제거하자 보가 전도되면서 떨어졌고, 보 위에 설치된 데크와 작업자들도 추락했다는 것이다.

조사위는 철근 조립 업체가 보를 설치한 후 갭 콘크리트 타설 등 필요한 공정을 수행하지 않았고, 시공사 관리자는 관리 소홀로 시공계획과 다른 부실시공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감리자도 세부 공정별 검측을 소홀히 해 공정의 안전성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조사위는 덧붙였다.

국토부는 사고를 유발한 시공·감리업체에 대해선 경찰과 협의해 4월 중 형사처벌과 행정처분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사위는 재발 방지 방안도 발표했다. 일정 규모 이상의 창고 등 건축물에 대해선 감리의 공공성을 높이기 위해 건축주가 아닌 허가권자가 감리자를 지정하게 하고, 감리자의 원활한 업무수행을 위해 발주자가 감리 비용을 허가권자에 예치해 지급하는 등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조사위는 권고했다.

ms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