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27991 0512021030366527991 04 0405001 6.2.6-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14746820000

드러나는 프랑스 가톨릭 '사제 성폭력' 전말…"피해자만 1만 명"

글자크기

독립조사위, 올가을 최종 보고서 공개 예정

뉴스1

프랑스 파리 몽마르뜨 언덕 꼭대기에 있는 사크레 쿠르 바실리카 성당 내부. © AFP=뉴스1 자료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프랑스 가톨릭 성직자들이 1950년대부터 소수자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저지른 성폭력 피해자 수가 1만 명에 달할 수 있다고 독립조사위원회가 밝혔다.

2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가톨릭 교회 성폭력 조사위원회(CIASE)'는 전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지금까지 최소 3000명의 피해자들과 관련된 증인만 6500명이 나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마크 소베 CIASE 조사위원장은 "현재로서 전체 피해자 중 몇 퍼센트가 조사위에 진술했는지는 파악할 수 없다"면서도 "피해자들은 최소 1만 명에 이를 수 있다. 조사가 계속 진행 중이며 특히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도 이뤄지고 있어 숫자를 특정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사위는 2018년 불거진 프랑스 가톨릭 교계의 성폭력 스캔들 사건 이후 교계와 종교기관들에 의해 설치돼 조사를 진행해왔다. 당시 스캔들에서 2600여 명의 성직자를 비롯한 교계 직원들이 수십 년간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위 운영 기금은 프랑스 가톨릭 주교회가 지원하지만, 조사위원들이 교계에서 급여를 받거나 교회 지침에 구속되지는 않는 독립 기구다. 교구와 종교기관의 각종 문서를 열람할 권한도 있다.

2019년 5월 프란치스코 교황은 가톨릭 교계 성폭력 보고와 관련된 글로벌 규칙을 제정하고, 처음으로 모든 교구에 성폭력과 은폐를 신고할 시스템을 강제한 바 있다. 이에 전 세계 모든 교구는 누구나 접근 가능한 공간에 해당 시스템을 설치해야 했다.

조사위는 올가을까지 최종 보고서를 제출키로 예정돼 있다. 보고서가 공개되면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sab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