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29768 0242021030366529768 04 0401001 6.2.6-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14749159000

미얀마 참상 알린 수녀, 경찰 막고 "차라리 나를 쏘라"

글자크기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민중 시위 중 목숨을 걸고 거리로 나선 수녀의 모습이 사진에 잡혀 눈길을 끌고 있다.
이데일리

트위터 캡처


미얀마 주교회의 의장이자 양곤 대교구 교구장인 찰스 마웅 보 추기경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미얀마 현지 상황을 알리기 위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 가운데는 한 수녀가 중무장한 경찰 병력 앞에서 무릎을 꿇고 앉아 폭력을 멈춰달라고 요청하는 사진도 포함됐다. 수녀는 두 손을 모으고 울부짖는 모습으로 병력에 강하게 호소를 하는 모습이다.

사진 속 인물은 미얀마 북부 미치나에 있는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수녀원 소속의 안 누 따웅 수녀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트위터 캡처


사진을 올린 보 추기경은 “누 따웅 수녀가 자유와 인권을 요구하는 민간인들에게 총을 쏘지 말아달라고 애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8일 시위에서 미얀마 군경은 무력 진압으로 시위자 중 최소 18명이 숨지고 30여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누 따웅 수녀가 거주하는 지역에서도 시위가 전개됐고 경찰 진압으로 다수 부상자가 나왔다.

보 추기경이 공개한 사진들은 이탈리아 가톨릭 전문 매체들에 잇달아 실려 미얀마 현지 참상을 알리고 있다.

교황청 기관지인 로세르바토레 로마노(L‘osservatore Romano)도 해당 소식을 전했다. 로세르바토레는 누 따웅 수녀가 현장에서 “쏘지 마라. 무고한 사람들을 죽이지 마라. 원하면 나를 쏘라“고 외쳤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사진=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