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0669 0112021030366530669 04 0401001 6.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14750272000

친구한테 '세뇌'당해서…5살 아들 굶겨 죽인 엄마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현지A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 다섯 살짜리 아들을 굶어 죽게 한 여성이 지인에게 세뇌당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것이 드러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3일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전날 경찰은 후쿠오카에 거주하는 이카리 리에(39)와 그의 지인 아카호리 에미코(48)를 보호 책임자 유기치사 혐의로 체포했다. 이카리는 아들 쇼지로(5)에게 수개월 동안 음식을 일부러 적게 줘 그를 숨지게 했다.

경찰에 따르면 쇼지로는 지난해 4월 엄마와 형, 누나 등 4명이 함께 살던 멘션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아이의 몸무게는 10kg 정도로 또래 아이의 절반 정도밖에 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부검 결과 영양부족으로 인한 아사로 판명됐고 아이의 엄마인 이카리가 용의자로 지목됐다.

그런데 수사 과정에서 이카리와 지인인 아카호리의 이상한 관계가 드러났다. 두 사람은 5년 전 같은 유치원의 학부모로 만나 친해졌다. 이후 이카리는 아카호리에게 의지하며 삶을 통제받기 시작했다.

아카호리는 이혼 후 싱글맘으로 세 아이를 키우던 이카리에게 "이혼한 남편의 여자 관계를 조사해주겠다"며 통장과 현금을 건네받았다. 이후 아카호리는 이카리의 돈을 마음대로 사용했다.

또, 2019년 여름에는 "위자로 소송에서 이기려면 돈을 모아야 한다"며 가족의 식사량을 줄이도록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카리 가족이 아카호리가 가져다준 식료품에만 의존해 생계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심지어 아카호리는 이카리의 집에 감시카메라를 설치해 "내가 감시하고 있으니 아이들을 너무 많이 먹이지 말라"고 지시했다.

쇼지로 등 세 남매는 지난해 8월부터 영양 결핍 상태에 빠졌고 쇼지로는 결국 세상을 떠나게 됐다.

경찰은 아카호리가 이카리를 정신적으로 지배해 금전을 빼으려 했던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아카호리는 유기치사 외에 사기와 절도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이카리는 "죽을지는 몰랐다"며 혐의를 인정했고, 아카호리는 "친하게 지낸 것은 맞지만 식사량에 대해 통제한 적은 없다"고 범행을 부인했다.

김현지A 기자 local91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