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2172 0112021030366532172 01 0101001 6.2.6-RELEASE 11 머니투데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14752279000

"윤석열 내리막길, 구린것 많아"…잇달아 때린 정청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추미애 윤석열 / 사진제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권의 검찰개혁에 반기를 든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내리막길", "저질러 놓은 것이 많고 구린 것 많다"며 맹공을 퍼부었다.

정 의원은 3일 오전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임은정 검사에게 부여한 수사권에 검찰총장의 별도 지시가 필요한 것은 아니"라는 법무부 입장을 담은 언론 기사를 공유하고 "윤석열의 폭주, 그도 곧 내리막길에 들어섰다"고 공격했다.

정 의원은 "순천자(順天者)는 흥(興)하고 역천자(逆天者)는 망(亡)한다"며 "이것이 세상의 이치고 자연의 순리"라고 했다. 이어 "민심을 거스른 자 민심의 심판이 있고 법을 거스른 자 형사처벌을 받는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년간 잠시 빌린 칼로 조자룡의 칼 쓰듯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른 자의 뒷모습이 눈에 선하다. 대통령도 탄핵되는 나라다. 누구든 법 앞에 평등하다"고 강조했다. 또 "무전취식할 때는 좋지만, 외상값은 반드시 계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약 4개월 정도 남은 윤 총장 임기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전날 윤 총장이 "직을 걸겠다"며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법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역시 "임기를 4개월 남긴 검찰총장의 말씀"이라고 선을 그었다. 윤 총장의 임기는 오는 7월24일까지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또 다시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 싸움에서는 임은정이 이기고 윤석열이 패한다"며 "임은정이 더 열정적이고 더 당당하니까. 윤석열은 저질러 놓은 것이 많고 구린 것이 많으니까"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윤석열은 지는 해고 임은정은 뜨는 해다. 장강의 뒷물이 앞 물을 밀어낸다"며 "강은 소리 없이 흐르지만, 강 속은 굽이치며 요란하게 찌꺼기를 밀어내며 흐른다"고 비유했다.

이와 함께 "임은정 검사의 행운을 빈다"고 응원을 보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