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3813 1192021030366533813 02 0201001 6.2.6-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14754391000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글자크기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앵커]

어제(2일)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입법에 반대 입장을 밝힌 윤석열 검찰총장이 오늘(3일) 대외 일정 중에 한층 더 거세진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대구고등검찰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대구고검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윤 총장, 오늘 어떤 작심 발언을 했습니까?

[기자]

네. 윤 총장은 오늘 오후 2시 전국 검찰청 순회 방문차 이곳 대구고검 청사에 도착했습니다.

정문 앞에는 윤 총장 응원 화환들이 줄지어 늘어섰고, 도착 시간이 가까워져 오자 윤 총장 지지자 수십 명이 모여들어 취재진과 뒤엉켜 혼잡을 빚기도 했습니다.

윤 총장은 어제(2일) 검찰의 직접 수사권을 완전히 폐지하는 것을 골자로 여권이 중수청 신설 입법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언론 인터뷰와 대검 입장문을 통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는데요.

오늘(3일) 취재진 앞에서 직접 그 입장을 재확인했고, 발언 강도는 더 세졌습니다.

윤 총장은 "'검수완박', 그러니까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이라는 것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부정부패에 강력히 대응하는 것은 국민을 보호하는 것이고, 헌법상 의무"라면서 "부정부패 대응은 적법 절차와 방어권 보장, 공판중심주의라는 원칙에 따라 대응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러한 배경에서 검찰의 수사권을 박탈하는 것은 "헌법 정신에 크게 위배되는 것이고,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책무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윤 총장은 앞선 인터뷰에서 "직을 걸어 막을 수 있는 일이라면 100번이라도 걸겠다"고 밝혔는데요.

중수청 신설을 막기 위해 총장직을 사퇴할 용의가 있느냐는 물음에는 "지금은 그런 말씀을 드리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고, 정계 진출 가능성에 대해서도 "이 자리에서 드릴 말씀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앵커]

윤 총장이 연일 중수청 반대 입장을 밝히는 데 대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죠?

[기자]

박 장관은 오늘(3일) 출근길 취재진과 만나 윤 총장에 대해 "직접 만나 얘기 나누면 좋은데 언론과 대화를 하니 안타깝다"면서 "좀 더 부드럽게 말하면 좋겠다"고도 지적했습니다.

청와대가 윤 총장을 향해 "절차에 따라 차분히 의견을 개진해달라"고 요구한 것과 일맥상통합니다.

박 장관은 수사-기소권 완전 분리 논의는 "직접 수사의 여러 문제점을 극복하자는 차원에서 나온 것"이라며 "수사권 남용 문제 측면도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윤 총장은 중수청 대안으로 수사·기소권을 가진 반부패수사청 등을 제안했는데요.

이에 박 장관은 "검찰 내부 주류 담론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총수 말씀이니 상당히 무게감을 갖고 참고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법원장 예방 후 검찰 직원들을 만난 윤 총장은 오후 4시부터 2시간 동안 직원 간담회를 한 뒤 만찬까지 이어갈 예정입니다.

오늘 윤 총장의 대구 방문은 지난해부터 이어온 전국 검찰청 순회 방문 마지막 일정이자, 직무 복귀 후 두 달여 만의 대외 행보입니다

순회 일정이긴 하지만, 중수청 신설에 대한 총장의 입장을 대외적으로 분명히 하고, 들끓는 검찰 내부 여론을 모으려는 취지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지금까지 대구고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