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3995 1192021030366533995 01 0101001 6.2.6-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14754659000

윤석열 공개 반발에 정치권 공방…본격 재보궐체제 전환

글자크기
윤석열 공개 반발에 정치권 공방…본격 재보궐체제 전환

[앵커]

여권이 추진하는 중대범죄수사청을 둘러싸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또 한차례 강하게 반발하면서 논란이 확산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보경 기자.

[기자]

네, 민주당이 추진하는 검찰의 수사권 완전 박탈 문제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또 한 번 공개 반발 입장을 밝히자, 정치권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그간 검찰개혁특위에서 검찰의 직접 수사를 대신하는 중대범죄수사청 신설법안을 준비해왔는데요.

민주당 지도부는 오늘 아침 최고위원회의에서 관련 공개 발언을 자제하며 논란 확산을 경계하는 분위기였습니다.

하지만 또 한 번 윤 총장이 "검찰의 완전 수사권 박탈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고 강하게 반발하면서 여권과의 충돌은 불가피한 상황인데요.

민주당 의원들은 SNS를 통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5선 중진 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윤석열 총장을 향해 "사욕이 앞서냐", "의도가 불순하게 느껴진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4선 홍영표 의원도 SNS에 "윤석열 검찰이 폭주하고 있다"면서 "저들의 오만과 특권 의식에서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새삼 확인하게 된다"고 적었습니다.

검찰개혁특위는 "절차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을 세운 채, 중수청 설치 관련 법안과 관련한 논의를 계속하고 있는데요.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오늘 아침 "특위가 법무부를 포함한 여러 분야 의견을 들어서 완성도 높은 법안을 준비해줄 것을 믿는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은 윤 총장의 공개 반발이 충분한 이유가 있다고 판단하면서 윤 총장 '지원사격'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 아침 백브리핑을 자청해 "정권이 대한민국 수사체계를 완전히 파괴하려고 작심한 것 같다는 게 제 생각"이라고 말했는데요.

김은혜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정권 비리를 중수청을 통해 치외법권으로 만드는 시도는 '민주주의 퇴보'와 '법치 말살'이 맞다"면서, "중수청 강행을 막아내겠다"고 했습니다.

[앵커]

4.7 재·보궐선거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의 서울, 부산시장 선거전도 본궤도에 오르는 분위기입니다. 어떻습니까?

[기자]

네, 민주당은 아침 회의에서 4.7 재·보궐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구성안을 의결하고, 본격 재·보궐 선거체제로 전환했습니다.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공동으로 상임 중앙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는데요.

이낙연 대표는 "당원 모두가 남은 35일간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 대표는 또 민주당 가덕도 신공항 특위 위원장도 맡아, 부산 선거에도 힘을 쏟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로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선출을 위한 이틀간의 여론조사를 마감할 예정입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두 곳의 여론조사 기관을 이용해 100% 일반 시민 여론조사를 진행하는데요.

내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결과를 발표하고 즉석에서 후보 수락 연설을 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