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5970 0242021030366535970 08 0801001 6.2.6-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58008000

삼성, 보급형폰 빈자리 작정하고 노린다

글자크기

30만원대 A32이어 A52·A72도 상반기 내 출시

OIS·방수 기능·120Hz 주사율 등 프리미엄급 사양 탑재

하반기엔 갤럭시S21 FE도 출격대기…70만~80만원대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보급형 스마트폰 사양을 높이고 다양한 모델을 선보이는 등 관련 시장을 촘촘하게 공략하고 나선다. 단순히 플래그십(전략) 스마트폰의 공백기를 채우기 위한 것을 넘어 ‘가성비’(가격대비 성능비)를 중시하는 소비자층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데일리

인도에 오는 5일 출시될 것으로 알려진 갤럭시A32 4G 모델(위)과 이달 중 국내 출시가 유력한 갤럭시A52(아래). (사진= 91모바일, 원퓨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플래그십 공백기…성능 확 높인 보급형으로 승부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달 중 보급형 모델인 ‘갤럭시A52’를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A72’와 유럽과 일본에서 먼저 출시된 ‘갤럭시A32’도 상반기 중 주요 국가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10만원대부터 200만원대까지 다양한 가격대의 스마트폰 라인업을 운영 중인 삼성전자가 보급형 스마트폰을 내놓는 것 자체는 새로울 것이 없다. 다만, 보급형 제품의 가격대가 이전에 비해 낮아졌고 성능이 높아졌다는 점에는 주목할 만하다.

보급형 주력 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갤럭시A32의 경우 유럽과 일본에서 5G 모델로 출시됐다. 이달 인도를 시작으로 미국과 한국에는 4G모델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가격은 30만원대 초반이다. 통신 사양은 5G에서 4G로 낮아지지만, △후면 카메라 성능 △화면 내장형 지문인식 방식 △90헤르츠(Hz) 주사율 등 주요 사양은 업그레이드 된다.

중간가격대로 올라가는 갤럭시A52와 갤럭시A72는 50만원대 이상으로 비싸지는 대신, 프리미엄급 사양을 다수 채택해 가성비를 높였다. 현재까지 나온 정보를 종합하면 이른바 ‘손떨방’으로 불리는 ‘광학식 손떨림 방지기능(OIS)과 120Hz 주사율(5G 모델), IP67급 방수·방진 기능 등이 대표적이다.

OIS 기능이 A시리즈에 적용되는 것은 2016년 ‘갤럭시A5’와 ‘갤럭시A7’ 이후 5년만이다. 방수·방진 기능과 부드러운 화면을 구현하는 고(高) 주사율은 보급형 스마트폰에서 대표적으로 제왜됐던 성능이다.

갤럭시A52와 갤럭시A72는 각각 6.5인치와 6.7인치 펀치홀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후면에는 6400만화소 메인 렌즈를 비롯해 쿼드(4개) 카메라를 장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두 모델 모두 스냅드래곤 750G다. 가격은 5G모델 기준 A52가 50만원대, A72가 60만~70만원대로 예상된다.

이데일리

올해 하반기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갤럭시S21 FE 예상 이미지. (사진= 레츠고디지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도 FE 에디션 출시…애플·LG전자 보급형도 없어

삼성전자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플래그십인 S 시리즈의 팬에디션(FE)을 선보일 가능성도 크다. 네덜란드 IT 매체 레츠고디지털은 2일(현지시간) 자체 제작한 갤럭시S21 FE 3차원 예상 이미지(랜더링)를 공개하면서 “갤럭시S21 FE는 올해 하반기에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FE는 기존 플래그십 제품에 비해 가격은 20~30% 낮지만,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카메라 △디스플레이 △내구성 등의 주요 사양은 그대로 계승한 모델이다. 갤럭시S21 FE는 전작과 같이 엑시노스2100 칩셋과 120Hz 주사율을 지원하는 6.5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후면에는 트리플 카메라가 적용될 전망이다. 가격대는 70만~80만원대로 예상된다.

삼성전자가 이처럼 적극적으로 보급형 라인업 강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은 코로나19 이후 더 강화되고 있는 가성비 소비 트렌드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바뀐 소비 트렌드에 빠르게 적응하면서 지난해 다소 떨어졌던 점유율 회복에 나서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프리미엄폰을 선호하는 국내 시장에서도 보급형폰의 비중이 전년대비 7%포인트(p) 늘어난 41%를 기록했다.

특히 올해는 중저가 제품군에서 강세를 보였던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 철수를 검토하면서 신제품도 내지 않고 있다. ‘아이폰SE’ 시리즈로 재미를 봤던 애플도 보급형 신작을 내년 상반기에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의 포트폴리오 보강 차원을 넘어 가성비가 높은 보급형 스마트폰을 선호하는 소비자층을 적극 공략할만한 시기라는 의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