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7177 0242021030366537177 04 04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60154000

美 "나발리 독살시도 배후에 러 정부" 전방위 제재…러 "보복할 것"

글자크기

美상무부·재무부·국무부 동시다발적 고강도 제재

미국내 자산동결·입국금지·방위산업 수출거부 등

美-EU 발맞춰 주목…美 "EU 제재 환영·공조 필요"

러 "얼토당토 않은 구실로 불장난…보복할 것" 경고

이데일리

러시아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유럽연합(EU)에 이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도 러시아 야권 지도자인 알렉세이 나발니의 독살 시도와 관련, 러시아 개인과 기관, 기업을 제재하기로 했다. 러시아는 즉각 반발하며 보복을 경고했다.

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나발니 독살 시도 및 구금에 연루된 러시아 고위 관리 7명에게 제재를 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제재에는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과 국무부, 상무부가 참여했다. 미 재무부는 “제재 대상과 관련된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될 것”이라며 “이들과의 거래는 기소 대상”이라고 밝혔다.

제재 명단에는 알렉산드르 보르트니코프 연방보안국(FSB) 국장과 이고리 크라스노프 검찰총장, 안드레이 야린 러시아대통령 정책실장, 세르게이 키리옌코 러시아대통령 행정실 제1부실장, 알렉산드르 칼라시니코프 연방교정국 책임자, 국방차관 2명 등이 이름을 올렸다.

제재 대상 기관으로는 러시아 제27호 과학센터, 제33호 과학시험연구소, 국가유기화학기술연구소 등 과학 기관 3곳과 연방보안국 등 보안기관 2곳이 포함됐다.

미 상무부도 이날 러시아의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과 화학무기 활동을 지원하는 14개 기업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이들 기업은 러시아와 독일, 스위스 등에 소재하고 있다.

미 국무부 역시 미국이 러시아를 방위산업 제품 및 서비스 수출 거부 대상국에 추가하기로 했다. 거부 목록엔 금융지원, 신용보증 거부 등도 포함된다. 미 국무부는 이번 제재가 최소한 12개월간 유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미국의 제재는 바이든 행정부가 여러 차례 밝혔 듯, 동맹국들과 연계해 이뤄져 주목된다.

앞서 AP통신 등은 EU도 이날 나발니 독살 시도와 관련, 러시아 고위 관리 4명을 정식 제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제재 대상 4명의 EU 내 자산은 동결되고 입국도 금지된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러시아의 권위주의가 심화하고 있다는 EU의 우려에 공감하며 제재를 부과하기로 한 EU의 결단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미 고위 관리들도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미 정보 당국은 러시아 정부가 나발니 독살 시도의 배후에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며, EU와 공조해 러시아를 제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관리는 “오늘 대응은 첫 번째 단계”라며 “앞으로 더 많은 (제재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블룸버그통신도 EU와 영국이 러시아에 가한 제재에 미국이 보조를 맞춘 것이라고 평했. WP와 로이터통신 등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나발니 독살 시도와 관련해 러시아에 별다른 제재나 압박을 가하지 않았던 만큼 “이번 제재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보다 러시아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을 예고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러시아는 보복을 예고하며 강력 반발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미국의 제재는 얼토당토 않은 구실로 ‘반(反)러시아 공격’을 감행한 것”이라며 “불장난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그렘린궁 대변인도 불쾌감을 숨기지 않으며 서방 국가들의 조치에 어떤 대응을 할 것인지에 대해 “그 해답은 명백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부 장관도 “외교의 한 규칙은 상호주의 원칙이다. 당연히 대응할 것”이라며 보복 가능성을 암시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