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7586 0182021030366537586 01 0104001 6.2.6-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60836000

"가덕도 사유지 79% 외지인 소유…개발땐 남 좋은 일만"

글자크기
매일경제
신공항 건설이 추진되는 부산 강서구 가덕도 일대 전체 사유지의 79%를 주민이 아닌 외지인이 소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성추행 추문을 일으켜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직접적 원인을 제공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조카인 오치훈 대한제강 사장도 가덕도신공항 예정지 인근에 땅을 갖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3일 윤한홍(사진) 국민의힘 의원실이 부산시 등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가덕도 전체 사유지는 지난해 12월 기준 약 859만㎡에 달한다. 윤 의원실은 이 중 79%에 달하는 677만㎡를 외지인이 갖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가장 많은 면적을 소유한 토지 주인 상위 30명 모두 외지인이었다. 가덕도에서 가장 넓은 사유지(21만㎡)를 소유한 이의 주소지는 서울 성북구인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해운대구 거주자가 약 6만2000㎡, 경남 거제시 거주자가 약 4만9000㎡ 용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윤 의원은 "오 전 시장 조카인 오치훈 사장도 가덕도 안에 1488㎡ 용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오 사장과 그의 부친이 대주주인 대한제강은 가덕도로 진입하는 길목인 강서구 송정동 일대에 7만289㎡, 자회사인 대한네트웍스는 6596㎡의 공장 용지를 각각 보유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