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7613 0232021030366537613 04 0402001 6.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60960000

[종합] "차라리 날 쏘세요"…맨몸으로 무장 경찰 막은 미얀마 수녀

글자크기

"시위대에 총 쏘지 말아 달라 애원"

아시아경제

안 누 따웅 수녀가 미얀마 경찰에 폭력 자제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찰스 마웅 보 추기경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민중 시위대를 향한 공권력의 폭력 진압이 심화하는 가운데, 자신의 목숨을 걸고 거리로 나선 수녀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미얀마 주교회 의장이자 양곤 대교구 교구장인 찰스 마웅 보 추기경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미얀마 현지 상황을 보여주는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가운데 무장 경찰들 앞에서 두 손을 든 채 울부짖고 있는 한 수녀의 모습이 눈에 띈다. 수녀가 도로 한복판에 무릎을 꿇고 앉아 폭력 자제를 호소하는 모습도 사진에 담겼다. 사진의 주인공은 미얀마 북부 도시 미치나에 있는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수녀원 소속 안 누 따웅 수녀다.


사진을 올린 보 추기경은 함께 올린 글에 "누 따웅 수녀가 자유와 인권을 위해 시위하는 민간인들에게 총을 쏘지 말아 달라고 애원하고 있다"고 적었다. 누 따옹 수녀는 당시 현장에서 "쏘지 마세요. 무고한 사람들을 죽이지 마세요. 원하시면 나를 쏘세요"라고 외친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경제

안 누 따웅 수녀가 미얀마 경찰에 폭력 자제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찰스 마웅 보 추기경 트위터 캡처.


사진이 찍힌 날 미얀마에서는 군경의 무력 진압으로 시위자 최소 18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쳤다. 이날은 쿠데타 이후 최악의 인명 피해가 발생해 '피의 월요일'로 불린다.


누 따웅 수녀의 용기 있는 호소에 시위를 진압하던 경찰들은 행진을 멈추고 총을 내려놓은 것으로 전해진다.


뿐만 아니라 누 따웅 수녀는 경찰에 쫓기던 시위대를 수녀원을 피신처로 제공하고 부상자들의 응급 치료를 돕기도 했다. 시위에 참여한 한 여성은 "수녀님 덕에 기적적으로 목숨을 구했다. 내 생명의 은인"이라고 말했다. 현장에 있던 또 다른 인사는 "수녀님의 진심 어린 요청으로 군인들의 폭력을 제지할 수 있었다. 그녀는 곧바로 부상자를 치료하기 위해 달려갔다"고 전했다.


보 추기경이 공개한 사진들은 이탈리아 유명 가톨릭 전문 매체들에 실리며 전 세계 교인들에게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