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8642 0532021030366538642 02 0201001 6.2.6-RELEASE 53 노컷뉴스 65246456 false true false false 1614763316000

대검 심리분석관 "양모, 정인이 발로 밟았을 가능성 높다"

글자크기

"바닥으로 던지는 등 학대행위 가능성 높다고 판단"

"정인이를 자신에게 저항할 수 없는 대상으로 자각…스트레스 그대로 표출 가능성"

CBS노컷뉴스 박하얀 기자

노컷뉴스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 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3차 공판이 열린 3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 앞에서 한 시민이 정인이 사진 앞에서 기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부모의 지속적인 학대로 숨진 16개월 정인이의 양모는 대검찰청의 통합 심리 분석 결과에서도 정인이를 발로 밟았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검 심리분석실장 A씨는 이날 오후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이상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양모 장씨의 살인·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양부 안모씨의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아동유기·방임) 혐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장씨가) 정인이를 발로 밟았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입양 이후 정인이를 바닥으로 던지는 등의 학대 행위를 했을 가능성 역시 높다고 판단했다"며 "장씨의 무(無)책임성, 공격적 충동성, 높은 사이코패스 성향 등이 사건과 관련이 높다"고 분석했다.

A씨에 따르면 현재 대검에서 사용하는 '통합 심리분석'은 심리 검사, 뇌파 검사, 인성· 심리 평가, 행동 분석 등 가운데 두 가지 이상의 기법을 적용한 경우, 이를 종합해 하나의 종합적 분석 보고서로 제시하는 기법을 말한다.

장씨의 심리를 분석한 결과, 정인이 사망 당일인 지난해 10월 13일 △정인이를 발로 밟은 적이 없으며 △입양 이후 정인이를 바닥에 던진 사실이 없다는 장씨의 답변은 모두 '거짓'으로 판정됐다. A씨는 "4명의 분석관들이 독립적으로 채점한 결과, 모두 거짓으로 판정했다"고 설명했다.

노컷뉴스

그래픽=안나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행동 분석 결과로도 나타났다고 밝혔다. 장씨는 "아이를 잡고 흔들다가 실수로 떨어뜨렸다", "배 2대, 등 1대 등을 때렸다"며 외력을 가한 적이 없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다. 정인이 몸에 있는 학대 흔적을 두고는 싱크대에 찍혔다거나, 시소에서 넘어졌다는 등의 진술을 했다. 대검 분석관들은 "여러 비언어적 행동 징후들이 나타나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한다"고 결론냈다.

장씨는 행동 분석 검사에서 정인이를 계속 폭행한 이유에 대해 "정말 눈이 돌았던 것 같다. 편견, 스트레스, 갑자기 막 들이닥친 감정이 빵 터져서 그러면 안될 짓을 했다"며 오열했다고 한다. 분석관이 정인이 사망 당일 폭행에 대한 구체적 설명을 요구하자, 울음을 멈추고 빠르게 진정되는 반응을 보이며 다리를 꼬는 행동이 관찰됐다.

장씨는 사이코패스 성향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A씨에 따르면, 장씨의 사이코패스 총점은 22점으로 진단 기준인 25점에 근접해 사이코패스 성향이 높다.

임상심리 분석 결과, 장씨는 성격적 측면에서 자신의 욕구 충족이 우선시되는 사람으로 욕구를 충족하는 과정에서 규칙이나 규범을 무시하고 스스로에 대한 객관적인 통찰력이 떨어지는 면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재하고 있는 공격성도 꽤 큰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장씨가) 정인이를 자신에게 저항할 수 없는 대상으로 자각해서, 정인이에게 본인이 갖고 있는 스트레스나 여러 부정적인 정서들을 그대로 표출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장씨가 보여주고 있는 괴로움, 죄책감 부분들은 다소 신뢰하기 어려운 부분이 아닌가 판단했다"고 밝혔다.

노컷뉴스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사 당시, 장씨가 해당 질문과는 다른 질문이나 상황 등을 연상해 결과가 왜곡됐을 가능성이 있지 않느냐는 취지의 변호인 측 질의에 A씨는 "질문을 명확하게 하고 장씨에게 다 설명한 뒤 검사를 하기 때문에 다른 의미로 이해해 반응이 나왔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장씨의 사이코패스 점수가 기준에 미달하지 않냐는 변호인 측 질의에는 "점수만 갖고 사이코패스 성향이 높다고 본 것이 아니라, 아주 극단적인 이기주의, 자기중심적인 성향 등을 종합해 기소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검의 통합심리분석 결과는 앞서 '이영학 살인 사건', '청산가리 살인 사건' 등에서 증거로 채택됐다. A씨는 "1심, 2심 법원에서 통합 심리분석 결과가 증거로 채택돼 대법원에서 확정된 사례가 다수 있다"며 "수사와 감정 업무는 철저히 분리돼 있다. 실제로 수사관(의 결론)과 항상 일치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양부모의 다음 공판은 오는 17일 열린다. 정인이의 사인을 재감정한 법의학자에 대한 증인신문은 다음달 7일 진행된다.

한편 이날 안씨는 재판이 끝난 뒤 '정인이에게 할 말이 있는지', '반성문을 왜 썼는지', '장씨의 학대 정황을 몰랐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의에 별다른 답변 없이 "죄송하다"는 말만 하고 현장을 떠났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