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8863 0242021030366538863 08 08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64042000

국내 명사 22명에게서 꿈과 희망을···'세상은 맑음' 출간

글자크기

박태해 세계일보 부장, 인터뷰 모아 책 펴내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국내 명사들의 인생을 들여다 보며 팬데믹 세상을 이겨나가는 꿈과 희망을 느낄 수 있는 책이 나왔다.

박태해 세계일보 문화체육부장은 지난 2018년 4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3년간 문화선임기자로 일하며 취재원으로 만난 22명의 이야기를 엮은 ‘세상은 맑음(W미디어)’ 서적을 펴냈다.

이데일리

‘세상은 맑음’ 도서.(자료=W미디어)

저자는 지난 30여년간 세계일보에서 사회·문화 분야를 주로 취재했다. 2013년부터 문화부장, 선임기자, 사회2부장, 논설위원, 문화선임기자를 거쳐 문화체육부장으로 일하고 있다.

책에 포함된 명사들은 대학 총장, 병원장, CEO, 화가, 의사, 사회단체 대표, 연예인으로 누가 봐도 성공한 인생을 살았다. 하지만 이들에게도 좌절과 분노, 열등감, 회한에 몸서리를 치는 순간이 있었다.

저자가 처음 인터뷰한 방귀희 한국장애예술인협회 회장은 우리나라 최초의 휠체어 장애인 대학생이었지만 현재 우리 사회의 편견과 차별없는 법과 제도를 보완하기 위해 노력하는 인물로 성장했다.

박영관 세종병원 회장은 도전의 의미를 되새기게 한다. 40대 초반에 잘 나가던 의대 교수직을 내던지고 ‘돈이 안 되는’ 심장병원을 경기도 부천에서 열어 30여년간 심장이라는 한 분야만 파서 대표적인 심장전문병원으로 키웠다. 그는 단순한 병원 경영자에 머물지 않고, 국내외를 합쳐 2만 5000여명의 선천성 심장병 어린이를 무료로 치료하며, 인술(仁術)을 실천해왔다.

배고프던 어린 시절 단돈 7만원을 들고 상경, 의수족 기술을 배워 보장구업체 사장이 된 선동윤 서울의지 대표는 20여년간 장애인의 손과 발이 되고 있다. 탈북장애인 의족 지원, 절단장애인 히말라야 백두산 원정 지원, 동남아 절단장애인 지원 등 국내외를 가리지 않는다. 6만여명의 자애인에게 의수족을 만들어준 그는 ‘장애인이 행복한 나라가 선진국’이라고 말한다.

저자는 “이들은 노력과 절제와 인내로 자신 앞에 닥친 크고 작은 고비를 넘겨왔고, 봉사·예술·양보·나눔으로 인생을 풍요롭게 꾸미고, 주변에 선한 영향력을 끼쳤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