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8868 0032021030366538868 01 0101001 6.2.6-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64049000

尹, 정계진출 노코멘트에 與 "무시하겠다" 野 "출마 결심"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정치권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정면 비판하면서 정계 진출 가능성에 즉답을 피한 것을 두고 촉각을 세웠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3.3 mtkht@yna.co.kr



더불어민주당은 일단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윤 총장에 대립각을 세웠다가 되레 존재감만 키워줬던 '추미애-윤석열 사태' 국면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치인 발언에 일일이 대응해야 하나"라며 "윤석열에 대해서는 무시 전략으로 가는 게 낫다"고 말했다.

의원들 사이에서는 윤 총장이 부적절한 정치적 행보를 보였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광재 의원은 페이스북에 "오늘 검찰총장의 인터뷰는 대단히 부적절한 정치행위다. 퇴임 후 현실정치에 참여하려는 수순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썼고, 허종식 의원은 "권력에 눈과 귀가 먼, 참으로 나쁜 검찰총장"이라고 했다.

범여권 열린민주당의 최강욱 의원은 "서초동에서 일하는 한 공무원의 정치행보가 연일 시끄럽다. 속이 뻔히 보이는 수사권 남용 또한 여전하다"며 "직을 건다면서 무슨 조건이 100개는 된다. 신경쓰지 말고 무시하면 되겠다"고 비꼬았다.

연합뉴스

대구지검에 몰린 윤석열 검찰총장 지지자들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가운데 윤 총장 지지자들이 대구지검에 몰려와 있다. 2021.3.3 mtkht@yna.co.kr



국민의힘에서는 윤 총장이 여당의 무리한 검찰개혁 추진에 반발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평가 속에 "출마 결심을 내비친 것", "사실상 대선출마를 예고한 것"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한 중진은 "윤석열의 정계 진출은 이미 예정된 길"이라고 했고, 또 다른 관계자는 "대놓고 대선 출정식을 했다. 보수의 고향 대구에서 자신의 이념을 과시하면서 사실상 출마선언을 한 것"이라고 평했다.

장제원 의원은 "윤 총장이 어쩔 수 없이 대선 국면에 들어올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도 "오늘 발언을 당장 정계 진출을 위한 포석으로 보기엔 무리다. 법치를 수호해야 할 검찰총장으로서의 당연한 자세"라고 평가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 총장이 직을 걸려면 드루킹, 원전비리, 울산시장 선거개입 등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관여 여부를 수사하는데 직을 걸어달라"며 "살아있는 권력을 단죄하면 검찰사에 길이 남을 것이다. 결단의 순간이 오고 있다"고 썼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